테크놀로지에 관한 어떤 우화

Posted by on Dec 21, 2014 in 단상, 일상 | No Comments

살을 에는 바람이 부는 날. 사람들은 밖에서 마을버스를 기다리고 있었다. ‘오늘은 버스가 유난히 늦게 오네. 다음 차가 언제 올지 모르지만 이 추위에 지하철 역까지 걸어가는 것보다는 버스를 타는 편이 훨씬 낫겠지? 조금만 더 기다려 보자. 조금만 더…’

같은 시각, 근처 건물 몇몇에서는 스마트폰 어플을 가지고 버스의 도착 예정시간을 정확히 예상한 사람들이 있었다. ‘보통 걸음걸이로 3분 거리이니, 앞으로 10분 후에 나가면 되겠군.’

스마트하게 스마트폰을 활용한 사람들 몇몇이 버스 정류장에 도착하자 이내 버스가 들어왔다. 앞에 타던 할머니 승객 하나가 운전사에게 “아 오늘 왜 이렇게 늦게 왔수? 보통 때보다 한참은 더 기다린 거 같은데. 날씨도 춥구먼.”이라며 짜증을 날린다. 기사는 대꾸할 말을 찾지 못한다.

일과를 마친 기사는 회사에 한 가지 제안을 내놓는다. 며칠 후 모든 마을버스에는 ‘추운 겨울 마을버스를 따뜻하고 스마트하게 이용하는 방법’이라는 알림광고가 붙는다. 다양한 플랫폼에서 활용할 수 있는 마을버스 도착시간 조회용 모바일 프로그램에 대한 설명이다.

기사는 자신의 제안을 회사가 채택해 주어 기분이 좋다. 무료이니 사람들에게 부담을 주지도 않을 것이라는 생각에 마음이 가볍다. 기존에 어플리케이션을 사용하던 사람들 중 몇몇은 ‘뭐 이렇게 당연한 이야기를 이렇게 크게 써붙여 놨냐? 이거 모르는 사람도 있나?’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정작 그 기술의 혜택을 받아야 할 사람들은 스마트폰을 쓰고 있지 않다. 스마트폰을 쓰고 있다 하더라도 ‘앱스토어’나 ‘구글플레이’같은 외계어를 해독할 재간이 없다.

추위도 기다림도 계속된다.
앱을 깔지 않는 이유를 모르겠다는 사람들이 늘어간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