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거운 마음

Posted by on Jun 2, 2015 in 단상, 일상 | No Comments

‘잘했다’ 싶지만
마음이 참으로 무겁다.

.
.
.
.
.
.
.
.
.
.
.
.
.

사려깊은 제안을
거절하고 돌아오는 저녁.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