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 교사의 미래, 영어교육의 미래 – 두서없는 단상

Posted by on Jun 30, 2015 in 단상, 수업자료, 영어, 일상 | No Comments

 

. 한국 영어교육의 미래, 영어교사의 미래를 구체적으로 예측하기는 쉽지 않다. 하지만 분명 지금과 같이 모든 이들을 위한 일반적인 영어를 가르치는 일은 점차 감소할 것이다. 사교육과 입시제도의 힘도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것이다. 이게 여전히 비관적 전망 속에서 교사로서 살아가는 일에 대해 잠시 생각해 본다.

. 지난 학기 초, 한 선생님이 “앞으로 얼마나 더 영어선생을 할 수 있을지 자신이 없다”는 걱정을 털어놓았다. 학생들의 영어 수준이 점점 높아지고 언어 관련 테크놀로지가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상황에서 십여 년 후 영어교사의 전문성은 어떤 모습일지 감이 잘 잡히지 않는다고 했다. 지금도 힘겨울 때가 많은데 미래의 학생들에게 무얼 줄 수 있을지 고민이 된다는 이야기였다. (한 학기 지켜본 결과 선생님께서는 꾸준히 공부하고 고민하는 분이셨다. ^^)

. 얼마 전 한 선생님은 “나 스스로를 영어를 가르치는 사람이라기 보다는 영어를 통해 인문학을 가르치는 사람으로 생각하고 있다”는 답글을 남겼다. 내가 이해(오해)한 바로는 영어를 가르침에 있어 문법과 같은 코드적 특성에 집중하기 보다 내용과 가치에 집중하려 한다는 뜻 같았다.

. 2018년부터 수능 영어가 절대평가로 바뀐다. 등급이 어떻게 조정될지 알 수는 없으나 현재의 난이도가 유지된다면 영어 1등급을 받기 비교적 쉬워질 것이다. 과연 대학들이 가만히 있을 것인가? 그렇지 않을 확률이 크다. 혹시라도 교육부가 대학당국을 견제한다면? 그 경우 기존의 학원들은 프로그램의 다양화를 꾀할 것이다. 수능 대비로만 학원을 운영하기 힘들어질 것이기 때문이다.

. 나는 영어교육의 변화에 있어 핵심 키워드로 ‘문화(culture)’와 ‘정체성(identity)’을 꼽는다. 그간 영어교육이 문법과 어휘, 독해 위주였다면 앞으로의 영어교육은 다른 언어를 배움으로써 세계를 탐색하고 새로운 나를 발전시킬 수 있어야 한다.

여기서 문화는 ‘미국의 스포츠 문화’, ‘영국의 우수한 음식문화(?)’와 같이 협소한 의미가 아니라, 전세계의 문화적 흐름을 포괄하는 개념이다. ‘세계어로서의 영어’의 관점에서 문화를 새롭게 바라봄으로써 영어가 미국의 것도, 영국의 것도 아니며, 그것을 사용하는 언중의 것이라는 사실을 체득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

정체성은 학습자드이 새로운 목소리(voice)를 갖게 되는 과정과 관련이 있다. 영어를 사회적 의사소통의 수단으로 보는 전통적 관점에서 벗어나 새로운 주체의 발현을 가능케 하는 토양으로 생각해 보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영어학습자를 ‘영어를 배워 써먹는 사람’에서 ‘영어를 통해 새로운 목소리를 갖게 되는 사람’으로 재정의하는 작업이 반드시 필요하다. 새로운 언어로 노래를 부르고, 사랑을 고백하고, 슬픔을 이야기하고, 세계를 이해하고, 협상을 해 보면서 새로운 목소리를 키워나가는 것, 이를 통해 이제껏 인생에서 맡아보지 못한 ‘배역’을 소화하고 창조해 보는 활동이 필요하다.

. 파커 파머가 이야기했듯 교사는 내용을 가르치는 것이 아니라 우리 자신을 가르친다 (We teach who we are). 급변하는 교육환경에서 어떤 존재로 성장해야 할까. 정답은 없지만, 교사는 학생을 가르치는 선생이기 이전에 끊임없이 배우는 학습자라는 사실을 잊지 말자고 다짐해 본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