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구운동추적과 독서

Posted by on Sep 22, 2015 in 과학, 링크, 일상 | No Comments

읽기, 그 중에서도 안구운동추적eye movement tracking을 이용한 연구방법의 권위자인 메사추세츠 대학의 Keith Rayner 박사의 독서시 안구운동에 관한 비디오 내용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1. 일반 독서(묵독 silent reading)시 안구 운동은 매 250ms 간격으로 나타납니다 (영어로는 average fixation time 이라는 용어를 사용). 여기에 어느 정도의 변이가 존재하구요. 짧게는 100ms에서 길 때는 500ms 까지 간다고 합니다. 짐작하시다시피 안구이동시간의 변이는 읽고 있는 단어가 얼마나 어려운가에 영향을 받습니다. 빈도수가 낮거나 익숙하지 않은 단어가 나오면 자연히 시간이 오래 걸리겠지요.

2. 한 단어에서 다음 단어로 시선을 움직이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보통 이것을 레이턴시 latency 라고 하는데요. (잠깐 길을 새자면 디지털 음악을 하시는 분들은 많이 듣는 용어입니다. 물론 어떤 정보 처리든 특정 신호의 입출력 사이에 갭을 이르는 말로 자주 사용되는 것 같네요.) 레이턴시는 눈이 물리적으로 움직여야 되기 때문에 필연적으로 발생할 수밖에 없습니다. 묵독을 기준으로 보통 150ms 정도의 레이턴시가 발생합니다.

3. 소리를 내서 텍스트를 읽을 때는 단어에 시선이 머무르는 시간이 조금 더 깁니다. 묵독에 비해 시간이 좀더 길어진다는 이야기죠. 중간 중간 읽기의 휴지가 있는 부분에서 좀더 쉬게 되구요. 독자의 시선이 발음되고 있는 단어보다 조금 앞서 나간다고 생각하면 될 듯합니다.

=========

붙임:

성인이 보통 분당 250에서 300 단어를 읽는다고 합니다. 편의상 240 단어를 읽는다고 하면 60초에 240 단어, 즉 초당 4개의 단어를 읽는다고 봐야겠네요. 그런데 묵독시 평균 250ms + 레이턴시 150 이면 400 ms 정도인데, 이러면 계산상 1분당 읽어내는 단어 수가 맞질 않습니다.

비디오를 보신 분들은 짐작하셨겠지만, 독서하는 동안 시선이 모든 단어에 머무는 것은 아닙니다. 단어를 건너뛰는 일이 비일비재하게 일어나는 것이죠. 그렇기 때문에 계산이 어긋나게 되고요. ^^

일반화된 통계를 낼 수는 없지만 보통 전치사나 be동사 같은 기능어 function words 보다는 명사, 동사, 형용사 같은 내용어 content words 에 시선이 머물 때가 많다고 합니다. 기능어는 말 그대로 조용히 자기 기능을 다하면서도 주목을 받지 못하는 운명인가 봅니다.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