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시함에 대하여

Posted by on Dec 12, 2015 in 단상, 일상 | No Comments

언제부턴가
시시한 이야기를
시시한 말투로 늘어놓는다.
시시함 속 번득이는 순간들에 사로잡혀
커다란 이야기를 하는 법을 잊어가고 있는 것 같기도 하다.

세월 흘러 갈수록 경계하게 되는 것은
시시한 것을 시시하다 업신여기며
거대한 것을 거대하다 우러러보는 일.

조금만 더 버티자.
날 시시하게 여기는 사람들과
시시한 이야기를 맘껏 지껄일 수 있는 시간을 기다리며.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