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 이름까지 들어간 과잠을 보고

Posted by on Mar 16, 2016 in 단상, 링크, 일상 | No Comments

문득 알랑 드 보통의 말이 생각났다.

속물근성은 심각한 문제입니다. 때로는 영국이 아닌 다른 나라 사람들은 속물근성이 영국만의 특징적 현상이라고 생각하죠. 시골의 별장이나 직위에 집착한다는 겁니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사실 그렇지 않습니다. 속물근성은 글로벌 현상입니다. 우리는 글로벌 시대에 살고 있고 이건 글로벌한 현상입니다. 실제로 나타나고 있죠. 속물이란 게 뭘까요? 속물은 누구든 당신의 작은 일부분을 가지고 당신의 사람됨 전체를 정의해버리는 사람입니다. 그게 바로 속물근성이죠.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newsview?newsid=20160316020020385&RIGHT_HOT=R4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