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문화, ‘내부총질’ 그리고 메타포

적어도 내게 “내부총질”이라는 메타포는 섬뜩하게 들린다. ‘총질을 총질이라고 하지 뭐라고 해’라는 답할 분들도 계시리라 생각하지만 누군가의 생각과 행동을 비판할 때 상대의 행위를 ‘총질’에 빗대는 게 어떤 의미와 효과를 지니는지 잠시 생각해 보면 좋겠다. 일본에 대한 이야기만은 아니다. 관련하여 예전에 전쟁 메타포에 대해 끄적인 쪽글을 옮겨 놓는다.

“한 수업의 토론에서 메타포와 문화에 관련된 예시로서 우리나라 사람들은 일상언어에서 전쟁용어를 많이 쓰는 것 같다는 의견이 있었다. 책을 안가져온 학생에게 전쟁에 총을 놓고 나간다는 등의 표현을 하거나, 경제적 여유 혹은 투자금을 의미할 때에도 총알이라는 은유를 사용하곤 한다고 하였다. 또, 예전에 의대에 다니는 친구에게 들은 얘기인데, 의대과정에서는 6년간 다같이 가까이에서 공부하고 지내기 때문에, CC가 될 기회가 딱 한번만 있다는 뜻으로 선배들이 “총알은 딱 한발만 있다. 정말 확신을 들 때에만 쏴야한다.”라고 조언해주었다고 했다.” (은유와 관련된 수업의 한 수강생이 보내준 글 중에서.)

이 주제와 관련한 수업시간 중 토론 내용을 그대로 가져온 것.

나: (캐나다 학생에게) 혹시 캐나다에서 이런 비유를 쓰나요? 수업은 전쟁터(battlefield), 교과서는 총(guns).
캐나다 학생: (놀라며) 아뇨. 절대요.
나: 이상한가요?
캐나다 학생: 네네 정말 이상해요.
영국 학생: 음…. 이해를 하는 사람도 있을 수 있겠지만 저런 비유를 쓰는 사람은 없을 거 같아요.
나: (대만 학생에게) 대만에서는 어떤가요?
대만 학생: 쓸 수도 있을 거 같지만 못들어봤어요.
나: (카자흐스탄 학생 쪽을 향하며) 카자흐스탄에서는요?
카자흐스탄 학생: (한국어로) 어 저런 비유는 안쓰고요. 카자흐스탄에서는 “차라리 머리를 놓고 오지.”라는 표현을 많이 써요.
좌중: ㅋㅋㅌㅌㅎㅎㅋㅋㅋ
나: 머리요?
카자흐스탄 학생: 네. 머리(head)요.

서로 다른 문화는 서로 다른 메타포를 만들어 낸다. 군사문화로 점철된 한국사회에 다양한 군대 메타포가 존재하는 건 당연하다. 하지만 그 고리를 끊지 않는 이상 학생들은 계속 ‘총’을 가지고 ‘전투’에 참가하는 ‘군인’일 수밖에 없다.

#삶을위한리터러시 #메타포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