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루시야 데려온 날

Posted by on May 6, 2016 in 단상, 일상 | No Comments

“이거 이름이 뭐예요?”
“크루시아요.”
“네네. 안녕히 계세요.”
이렇게 하루가 또 가고,
이렇게 식구가 또 늘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