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의의 정치와 신의의 정치

Posted by on Sep 28, 2016 in 단상, 일상 | No Comments

여전히 나의 타임라인에는 힐러리 클린턴의 신자유주의적 세계관, 친월가 성향, 공화당과 별로 다를 것 없는 외교정책 노선에 대해 성토하는 이들이 넘쳐난다. 이를 근거로 그들은 버니 샌더스의 힐러리 클린턴 지지와 이후의 행보를 맹비난한다. 민주당 경선에서 제시된 샌더스의 정책 노선과 대척점에 있는 힐러리 클린턴은 절대 지지할 수 없는 인물이며, 그에 대한 선거운동은 자가당착이고 배신이라는 논리다. 실제로 샌더스는 클린턴 당선을 위해, 즉 트럼프의 낙선을 위해 최선을 다해 뛸 것임을 천명했고, 온라인과 오프라인 모두에서 적극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

나도 여전히 힐러리 클린턴의 강성매파적 외교가 한반도에 미칠 영향에 대해 우려한다. 외교, 군사정책과 관련하여 ‘그래도 트럼프보단 낫겠지’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간혹 있는데, 클린턴이 천안함 사건 때 항공 모함을 동해도 아닌 황해로 보내자는 주장에 동조했다는 사실은 나의 우려가 터무니없지 않다는 점을 방증한다. 게다가 그가 가장 신뢰하는 외교 전략가는 무려 헨리 키신저!

아울러 많은 공화당원들이 그를 지지하고 나선 건 트럼프가 역대급 개차반이어서이기도 하지만 클린턴의 정치가 공화당의 이념과 많이 닮아있기 때문임을 기억해야 한다. 클린턴 비판자들의 주장이 단지 그에 대한 오해와 중상모략이라고 말하는 이들은 이 점을 애써 무시하거나 간과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샌더스의 클린턴 지지 행보가 제도권 정치의 정도를 지키는 일이라 생각한다. 샌더스는 민주당 플랫폼에서 대선 후보가 되려다 실패했고, 경선의 결과를 받아들이겠다고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 그는 약속을 지키고 있는 것이다.

샌더스 지지자들 중 적지 않은 이들이 대선에서 녹색당의 Jill Stein 등 제3후보에 투표할 것이다. 그들의 샌더스 지지가 정치세력으로서의 민주당에 대한 지지가 아니었기에 누구에게 투표하건 그들의 자유다.

하지만 민주당 대선후보가 되기 위해 민주당 플랫폼에 자신을 던졌던 샌더스에게 민주당 대선후보에 대한 지지는 자연스런 선택이다 ‘아깝게 졌으니까 나가서 출마할거야’라고 했다면 팬덤에 기반한 반짝쇼가 되었을지는 모르지만 신뢰의 정치인 샌더스는 역사 속으로 사라졌을 거라는 말이다.

몇몇 사람들은 대의(cause)가 모든 것을 변호해준다고 말할지 모르지만, 현실 정치인에게 신의와 대의는 분리할 수 없는 가치다. 그런 면에서 트럼프 낙선에 힘을 쏟으면서도 <Our Revolution> 등의 단체를 만들어 새로운 흐름을 만들고 있는 샌더스의 행보를 응원한다. 나아가 클린턴(대통령)의 편파적 견해에 균형을 잡아주면서 그가 밝힌 민주사회주의적 비전이 널리 퍼질 수 있도로 힘써주기를 바란다. 대의를 위해 신의를 버리지 않고, 신의에 갇혀 대의를 소홀히 하지 않는 지혜로운 정치인이 되기를 소망한다.

덧댐: ‘그래봐야 세계 초강대국의 오만함이 얼마나 바뀌겠는가’라는 생각은 변함없지만, 눈꼽만큼의 변화라도 누군가의 삶에 엄청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 또한 사실 아닌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