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쳐주면 쌤이 아니다?

나: 시험 잘 보셨다면서요? 뭐 맛난 거라도 먹었어요?
준(가명): 그런 거 없어요.
니: 아…
선(가명): 니가 나보다 평균 20점은 높을텐데.
준: 설마.
선: 진짜로. 진짜로. 전 통닭 시켜먹었어요.
나: 아 통닭. 맛있었겠네요. 점수는 낮아도 통닭 드셨군요. ㅎ
준: 아 왜 난 아무 것도 없어.

……

나: 시험문제 주관식 어떤 거 나와요? 영작 같은 거 많이 나오나요?
준: 영작도 나오고요. 단어 주고 순서 바꿔 쓰라는 거.
나: 아…
선: 맞아. 필요하면 단어 좀 바꿔 쓰라고.
나: 아 동사 같은 거 시제 바꾸고 그런 거요?
선, 준: 네.
준: 그리고 뭐더라. 문장을 영작하고 몇 번째 단어를 쓰라고 해요. 세 번째 단어만 쓰라든가.
나: 아 그런 문제도 나와요?
준: 네. 영어로 썼을 때 세 번째, 네 번째 단어만 써라. 그런 거요.
나: 특이하네요.
준: 근데 지난 번에는 답이 두 개였는데…
나: 그럼 몇 번째 단어 쓰라는 것도 답이 두 개가 되잖아요.
준: 그렇죠. To 부정사 나오는 거 였는데 답은 하나만 된대요.
나: 엥? 가능한 답이 두 개였다면서요. 선생님도 두 문장 다 맞다고 하신 건 아닌가요?
준: 선생님이 둘다 쓸 수는 있다고 했는데… 원래 생각했던 문장 하나만 된다고 했어요.
나: 선생님이 둘다 된다고 하지 않았어요?
준: 근데 문장은 하나만 인정해 줘서 전 틀렸어요.
나: 흠… 그건 좀… 혹시 학교에 막 항의 전화 오고 그런 거 없었대요?
준: 엄청 많이 왔대요.
나: 그랬을 거 같은데… 결국 답 안고쳐주신 거예요?
준: (강조하며) 당연하죠. 고쳐주면 그게 쌤이예요?
나: 아… 고쳐주면 쌤이 아니다?
준: 절대 안고쳐주죠. 여태껏 시험문제 몇 개 오류 있었는데 한 번도 답 고쳐주는 거 못봤어요.

……

나: 내일은 뭐 하세요?
선: 아아아… 전 수행평가 과제 해야돼요.
준: 전 아무 것도 안해요.
나: 주말인데 뭐 아무 것도 안해요?
선: 아무 것도 안하는 게 제일 좋은 건데.
준: 그쵸. 아무 것도 안하는 게 최고.
나: ㅎㅎㅎ 하긴 아무 것도 안할 수 있는 날이 별로 없죠.
선: 그룹과제가 제일 싫어요.
나: 아 같이 뭐 해야 되는 거예요?
선: 네.
나: 꼭 안하는 애들이 있죠?
선: 안하는 것도 그렇고, 온다고 그랬다가 안오고, 연락 끊기고.
나: 심하네요.
준: 버스타는 애들.
나: 아 ‘버스탄다’고 해요?
준: 네. 무임승차.
나: 아 그걸 버스 탄다고도 하는구나.
준: 네네.

……

나: 자 그럼 안녕히 가시고, (준에게) 부디 아무 것도 하지 마시고, (선에게) 그룹과제 잘 하시고요.
준, 선: 네 안녕히 가세요~

===

대부분의 교사들이 겪는 중간기말 시험문제 스트레스에 대해 모르는 바는 아니다. 하지만 가끔 말도 안되는 고집을 부리는 교사들이 분명 있다.

“고쳐주면 그게 쌤이예요?”

무심코 튀어나온 말.
하지만 가슴에 와서 콕 박힌 말.
원래는 이런 말이었어야 하지 않나.

“(틀린 줄 알면서도) 안고쳐주면 그게 쌤이예요?”

그나저나, 아무 것도 안하는 주말.
좀 부럽구나. ㅎㅎㅎ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