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참사 1000일

Posted by on Jan 9, 2017 in 단상, 일상 | No Comments

“제일 힘들었던 건… 친구들은 그대로잖아요. 저는 자라고 있는데 친구들은 그때 그 모습 그대로… 그게 젤 힘든 거 같아요.”

“어제 일어난 일 같죠.”

“이제 시작인 것 같아요.”

“지금도 자기 전에 친구들 동영상 보고 자요.”

– 한 생존학생의 인터뷰 중에서.

모두 같은 시계를 보고 있지만, 세상엔 수많은 시간’들’이 존재합니다.

생존학생들에게 1000일 전은 바로 어제이고, 안타깝게 목숨을 잃은 분들과 유가족에게는 1000일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2014년 4월 16일입니다. 어떤 이들에게 1000일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둘러댈 만큼 충분히 긴 시간’이겠구요.

“눈 앞에서 세월호가 침몰하고 있는데 ‘전원구조’ 뉴스가 뜨더라고요.” 라던 생존학생의 말이 가슴을 때립니다. 1000일 전 이야기가 아닙니다. 시스템의 붕괴는 여전히 진행중이고, 진실이 폐기되는 동안 무고한 사람들이 죽어갑니다.

‘1000일이 지난 지금,
나는 어떤 시공간을 살아가고 있는가.’

솔직히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분명 희망이 있습니다. 무자비하고 폭력적인 망각에의 강요 속에서도 진실을 놓지 않으신 세월호 유가족 여러분들과 생존학생들, 그 곁을 지키며 묵묵히 함께 걸어오신 분들 말입니다.

당신들께서는 잔혹한 탄압 속에서도 진실을 놓지 않으셨고, 무자비한 모욕 속에서도 존엄을 지키셨고, 극심한 고통 속에서도 망각으로 뛰어드는 저를 붙들어 주셨습니다. 당신들로 인해 과거를 기억하는 이만 현재를 살아갈 수 있고, 현재를 사는 이만 미래를 품을 수 있음을 마음 깊이 새겼습니다.

죄송합니다.
고맙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