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성(reflection)을 통한 발달

Posted by on Feb 9, 2017 in 강의노트, 과학, 수업자료 | No Comments

예술 및 스포츠 분야에서의 성공은 타직군에서 일하는 것보다 오랜 기간 강도 높은 훈련을 요구한다. 재능의 비중도 더 크다는 것이 정설이다. 그래서 천재들의 신화, 그들만의 리그에 대한 이야기들이 탄생한다. 아무나 하는 게 아닌 거다.

하지만 발달이라는 관점에서 보면 이들이 갖는 ‘무기’는 명확하다. 바로 자신의 수행(performance)을 끊임없이 모니터해야만 하며, 이러한 돌아봄(reflection) 없이는 생존할 수 없다는 사실이다. 동작을 살피지 않는 무용가, 연기를 복기하지 않는 배우, 자세를 교정하지 않는 역도 선수, 연주를 녹음해 보지 않은 피아니스트가 높은 수준에 이르긴 불가능하다.

주목해야 할 것은 반성을 한다는 사실이라기 보다는 반성의 구체적인 방식이다. 잠자리에 들며 천장을 보고 중얼거리거나 꾸준히 일기를 쓰는 일과 같이 주관성이 높은 도구가 아니라, 자세, 동작, 표정, 움직임 및 소리를 정확히 재현하는 도구들이 동원된다는 점 말이다.

일기는 생각을 정리하거나 감정을 추스리는데 도움이 될지 모르지만 실제 퍼포먼스를 되살리는 데 역부족이다. 오디오로 따지면 초저충실도(super low fidelity)라고 해야 할까. 이 점에서 현재로서는 비디오가 가장 좋은 미디어라 할 수 있다. 특정 각도에서 촬영한 비디오의 한계가 있지만, 실제 일어났던 일을 가장 풍부하게 재현한다는 점에서 여타의 기록방식을 압도하는 충실도를 보장하는 것이다.

여기서 한 가지 더 고려해야 할 것은 전문가의 식견이다. 같은 비디오라 해서 모두에게 같은 정보를 주지 않는다. 경험과 지식의 깊이만큼 더 풍부한 정보와 함의를 이끌어 낼 수 있다는 말이다. 무용가가 보는 무용 비디오와 필자가 보는 무용 비디오는 전혀 다를 수밖에 없지 않은가?

사실 많은 사람들이 녹음된 자신의 목소리에 놀란다. ‘이거 내 목소리 아닌 거 같아’라면서 손사래를 치기도 한다. 자신이 생각하는 자신과 누군가에게 인식되는 자신이 다르다는 것을 깨닫는 것이다.

필자도 가끔 강의를 녹음해서 듣곤 하는데 솔직히 들어주기 힘들다. 더 잘하기 위해서는 강의 전체를 분석적이고 비판적으로 읽어내야 한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어디로 숨고 싶은 마음을 몇 시간 동안 견뎌내는 게 어디 쉬운 일인가 말이다.

벌써 목요일이고 모레면 2강 수업이다. 준비를 하다 보면 온갖 잡생각이 떠오른다. 이 글도 참으로 두서없구나.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