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Democracy – 피아노 연주

Posted by on Mar 30, 2017 in 단상, 링크, 일상 | No Comments

한 친구의 기억이 예전 연주의 기억을 되살려냈다. 각자의 기억이 소중한만큼 서로의 기억을 간직하는 것이 가치있다는 믿음. 그것이 민주의 가치 아닐까.

“너는 햇살 햇살이었다 산다는 일 고달프고 답답해도
네가 있는 곳 찬란하게 빛나고 네가 가는 길 환하게 밝았다

너는 불꽃 불꽃이었다 갈수록 어두운 세-월
스러지는 불길에 새불 부르고 언덕에 온고을에 불을 질렀다.

너는 바람 바람이었다 거센 꽃바람이었다
꽃바람 타고오는 아우성이었다 아우성속에 햇살 불꽃이었다

너는 바람 불꽃 햇살 우리들 어둔삶에 빛던지고
스러지려는 불길에 새불 부르는
불꽃이다 바람이다 아우성이다
불꽃이다 바람이다 아우성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