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르치는 게 좋아 교사가 되고 싶은 이들에게

Posted by on Mar 30, 2017 in 강의노트, 단상, 수업자료 | No Comments

모둠활동과 또래교수(peer teaching)를 자주 경험하는 학생들에게서 “가르치는 게 재미있어 교사가 되고 싶다”는 이야기를 종종 듣는다. 방학이나 정년 보장 등의 외적 요인이 아니라 “실제로 친구들을 가르쳐보니 잘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자신감의 표출이라는 점에서 분명 긍정적인 면이 있다.

하지만 “가르치는 게 즐거우면 교사를 하라”는 공식이 자연스럽게 통용되는 사회는 불행하다. 가르치고 배우는 일은 어디에나 일어난다. 망하지 않는 사회의 기본 조건이 시간과 장소에 관계 없이 지속적으로 일어나는 가르침/배움이기 때문이다.

바로 그 때문에 “교사”나 “학생”으로 불리지 않더라도 가르치고 배울 수 있는 사회라야 희망이 있다.

학교 담장 안에서 밥벌이를 하는 사람으로서, 공교육체제 하에서의 선생과 학생의 중요성을 폄하할 생각은 없다. 하지만 교육의 문제를 교육계의 문제로 생각하는 사회는 기만적이며, 교육을 위해 오로지 교육자가 되어야만 한다는 생각은 편협하다.

진짜 가르치는 게 재미있나? 그렇다면 배움도 재미있을 공산이 크다. 가르치고 배우는 게 재미있나? 그렇다면 그 어떤 일을 해도 잘 해낼 잠재력을 가진 것이다. ‘성공할 것’이라고는 못하겠다. 하지만 선생의 길 말고도 수많은 가르침의 길이 있다는 것은 확실히 말해줄 수 있다.

가르치고 배우는 일은 편재[遍在]한다. 결코 교육계라는 곳에 편재[偏在]하지 않는다. 교사가 되어 가르치는 일은 멋지다. 하지만 교사보다 더 멋진 ‘교육자’가 있음을 간과해서는 안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