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자유의지’ 논의에 대한 질문 몇 가지

Posted by on May 14, 2017 in 과학, 단상 | No Comments

(1) ‘자유의지’ 논의에서 ‘인간’은 늘 개인이다. 왜 반드시 그래야 하는가? 촌각을 다투는 게임의 팀플레이에서, 밴드의 합주에서, 랩 배틀에서, 그리고 무엇보다 일상의 대화 속에서 창발하는 질서는 ‘자유의지’와 연관지어 논의될 수 없는가?

(2) ‘자유의지’ 논의에서 ‘인간’은 왜 늘 ‘인지’하는 인간으로 정의되는가? 그렇다. 이 지적은 자유의지 관련 논의에서 늘상 등장하는 ‘개인이 결정을 의식하기 한참 전, 뇌는 이미 결정을 내렸다’는 실험 결과를 염두에 둔 것이다.

하지만 자유의지는 인간 존재 전체에 관한 이야기 아닌가? 그렇다면 ‘뇌의 패턴이 드러내는 인식’과 ‘자신의 결정을 인지하는 자아의 인식’을 분리시킨 후, 자유의지에 의한 결정이 아니라고 주장할 것이 아니라 의식과 무의식의 상호작용을 담지하는 몸의 존재에 주목해야 하는 것 아닌가? 의식과 무의식의 갭은 ‘자유의지의 부재’를 증명하는 것이 아니라, ‘의식이 숨어있는 공간’ 아닌가?

(3) ‘자유의지’ 논의에서 자유는 왜 늘 ‘맨몸’의 결정인가? 인간은 도구를 만들고, 도구와 상호작용하며 사고와 감정을 만들어 간다. 그렇다면 베이트슨(Bateson)이나 바살로우(Barsalou) 및 비고츠키의 후세 학자들이 강조하는 것처럼 “인간”이 아닌 “인간+도구+환경”을 주체 혹은 자유의지의 분석단위(unit of analysis)로 삼아야 하지 않을까?

(4) 근본적으로 ‘자유의지’를 논의함에 있어 상호작용의 지위는 무엇인가? 개인과 개인, 개인과 집단, 개인과 도구, 개인과 자연의 상호작용이 ‘자유’와 ‘의지’를 정의하는 데 어디까지 개입할 수 있는가/개임해야 하는가?

이런 의미에서 인간의 자유의지는 개개인의 독립적 행위 보다는 아무 것도 예상할 수 없는 상호작용에 자신을 던지는 용기로 해석되어야 하지 않는가? 계획하고 실행하고 모니터하는 존재가 아닌 만나고 섞이고 놓아버리는 존재로서의 인간이 ‘자유의지’ 논의에서 더욱 큰 비중을 차지해야 하는 것 아닌가?

사실 ‘자유의지’ 자체가 규명 가능한 개념인지 모르겠다. 하지만 자유의지에 대한 대중적 논의가 ‘자유’와 ‘의지’를 개인의 뇌 안에 가두어 놓으려는 경향을 띄는 데 불만을 품지 않을 수 없다.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듯 ‘나의 자유의지’나 ‘너의 자유의지’는 존재하지 않을지 모른다. 하지만 수많은 존재가 세월을 업고 공간을 가로질러 얽히는 세상에서 ‘개인의 자유의지’라는 개념은 어떤 의미일까?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