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스케치

Posted by on Jun 12, 2017 in 단상, 일상 | No Comments

1. “한국교육의 혁명적 변화”

당장 교육이 뒤집어지진 않겠죠. 하지만 이번 정부 하에서 근본적 변화를 위한 사회적 대토론이 이루어졌으면 합니다. 혁명을 이야기하는 데서 혁명이 시작되는 것 아닐까 싶습니다.

2. “영어교육은 어떻게 되나요?”
– “뭐 미래가 불투명하죠.”

영어. 한 번도 제대로 가르치고 배우지 못하고 미궁에 빠져버릴 듯한 불길한 예감이 드는 요즘입니다.

3. ‘영어’가 아니라 ‘다양한 리터러시들이 어울리는 생태계’의 관점에서 고민해야만 하는 시점입니다.

4. “이런 표현 몰랐지? 너 무려 십수 년이나 공부했으면서 이런 표현도 몰라?”라는 광고를 보면 이렇게 대답하고 싶어집니다.

“알아서 퍽이나 좋겠구려.”

5. 오늘 한 친구가 대략 이런 말을 해주었습니다. “진짜 좋아하는 일을 계속 하려면 다른 일로 돈을 벌면서 하는 수밖에 없지 않을까?”

‘진짜 좋아하는 일’이 뭔지는 잘 모르겠지만 ‘다른 일’을 통해 더 좋아하는 일을 지속할 동력을 얻어야 한다는 데 고개가 끄덕여졌습니다.

6. 학생들을 만나는 일이 즐겁고 함께하는 공부에서 기쁨을 얻지만, 정처없이 흘러가도 차오르는 대화를 해본 지 참 오래 되었습니다. 무언가를 가르쳐야 하는 책무가 아니라 서로를 응시하는 시간에 대한 목마름.

7. 보름 후면 돌아올 오랜 벗, 그와 함께할 공부를 기대합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