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rmation Cascade와 학습자

Posted by on Aug 3, 2017 in 단상, 수업자료 | No Comments

아랍 혁명의 파도 속에서 통치자들이 가장 신경썼던 것은 소셜 네트워크를 통해 의견과 정보, 사건 동영상 등이 자유롭게 흐르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었다. 소위 “Information Cascade”(정확한 번역어를 모르는데 ‘자신의 생각이나 인지와 상충되는 면이 있더라도 특정 정보에서 관찰되는 행동을 따르는 것’을 의미한다)가 일어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함이었다.

독재에 대항하는 정치혁명과는 전혀 다른 상황이지만 한국 교육에 시사하는 바가 있다.

초중고생들을 의사결정자로 보자. 이들은 자신에게 주어진 정보를 가지고 다양한 결정을 내린다. 연령이 낮을수록 부모가 제공하는 정보가 큰 영향을 미친다. 이후 친구들과 학교 선생님들, 또 학원 선생님들이 전달하는 정보를 지속적으로 접하며 여러 가지 판단을 한다.

학생들은 어떤 정보에 노출되는가? 정보를 필터링하고 배분하는 주체는 누구인가? 지역별, 사회경제적 지위별로 정보의 양과 질은 어떻게 달라지는가? 정부와 기업 등이 갖고 있는 정보, 교육과정에 들어가는 정보, 각급 학교 및 개별 교사들이 갖고 있는 정보와 학생들의 정보는 얼마나 같고 또 다른가? 새로운 미디어 환경과 MOOC 등의 교육 플랫폼이 학습자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고 있는가? 기존 입시제도와 공교육, 사교육은 어떤 정보 플랫폼 위에서 돌아가는가?

정보라는 관점에서 학습자를 바라보자. 올바른 정보에 의한 합리적 결정(informed decision)이 가능한 구조인가? 교사와 학부모에 대해서도 같은 질문을 던질 수 있겠지만, 현 상황의 정보 위계에서 가장 ‘바닥’에 위치하고 있는 건 학습자 아닐까? ‘학습자의 주체성’ 타령을 하기 전에 그들이 발딛고 설 수 있는 튼튼한 정보 플랫폼을 구축해야 하는 것 아닐까?

간단히 말하면, 교육 시스템을 정보의 선별, 통제, 공유 등의 관점에서 보면 새롭게 보이는 것이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다. 늘 그렇듯 답은 없지만 계속 안고 가야 할 질문.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