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둘째 주

Posted by on Aug 7, 2017 in 단상, 수업자료, 일상 | No Comments

물리적인 시간으로만 보자면 시간강사는 자유로운 편이다. 강의와 학사일정을 제외하고 대부분의 일정을 스스로 짤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렇기에 모든 업무가 무한정 늘어지기도 한다. 예를 들어 한 강의가 끝나면 바로 다음 강의 준비를 시작해서 수업 시작 1분 전까지 몰아친다. 강의를 마치면 바로 다음 강의 고민을 시작한다. 학기 내내 이 패턴이 반복된다. 주말도 예외는 아니다.

강의자료를 미리 읽었다고, 대략의 개요를 짜 놓았다고 해결되진 않는다. 내가 그닥 머리가 안좋은 탓도 있겠지만 기본적으로 성향의 문제다. 그래서일까. 심리적으로 육체적으로 자신을 갉아먹는 바보같은 짓이라는 걸 알면서도 그치지 못하고 있다.

지난 학기 숨쉴 틈 없는 일정을 소화(하지 못)하면서 이런 강박(?)에서 벗어나야겠다는 마음이 굳어졌다. 여전히 강의는 그 무엇보다 중요한 일이다. 하지만 세상만사가 다 그렇듯 삶의 균형을 깨뜨릴 정도라면 언젠가 큰 문제가 되어 나를 칠 수 있다는 걸 깨닫는다. 강의자가 성장을 멈추면 학생들이 성장할 기회는 줄어들 수밖에 없다. 건강에 대한 걱정 또한 기우만은 아니다. 축적되지 못하는 경험에 대한 아쉬움도 커졌다. 별것도 아니지만 그것 밖에 없는 인생이니까.

요즘 비판적 응용언어학에 관한 이야기를 한 친구와 나누고 있다. 돌아온지 만 5년 만의 진지한 학술적 대화다. 한 분야를 오래 고민한 이들과의 대화는 학생들에게 배우는 바와는 조금 다른 결의 배움을 가능케 한다. 선생이 아닌 벗의 위치에서 배울 수 있음이 즐겁고 고맙다.

돌아보니 자신감은 사라졌으나, 이를 긍정할 수 있는 마음이 생겼다. 어리숙하고도 위태로운 긍정. 할 수 없음을 인정하는 마음. 허나 자신감을 그리워하지 말아야 할 이유를 이해하게 되었다는 것만으로 나쁘지 않은 세월이었다.

7월도 다 보내지 못했는데 시작된 8월 둘째 주. 함께하는 이들 덕에 힘을 내어 발걸음을 내딛는다. 더위가 곧 물러가고 “아침 저녁으로는 그래도 좀 선선하네요”라는 말이 들려왔으면 좋겠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