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하는 사물의 등장

Posted by on Aug 14, 2017 in 강의노트, 단상, 수업자료 | No Comments

<생각하는 사물의 등장> (임완철 지음,지식노마드, 2017)

사물인터넷, 수퍼커넥션, 인공지능의 부상, 소위 ‘4차 산업혁명’의 시대 등. 관련 서적이 쏟아져 나오고 있지만, 교육과 관련하여 논의한 책을 찾아보긴 쉽지 않습니다. 이런 가운데 90년대 중반부터 20년 넘게 실무와 연구를 병행해 온 저자의 책을 만나게 되어 반가운 마음입니다.

저자는 “생각하는 사물이 서로 소통하게 되는 시대, 교육은 무엇을 해야 하는가?”라는 질문에 천착합니다. 그의 말을 빌리자면 “디지털 기술과 인공지능의 힘을 빌려 스스로 생각하는 능력을 확보한 ‘생각하는 사물’이 스스로 학습하게 된다면, 우리 아이들은 무엇을 학습해야 할까?”라는 질문입니다. 이는 곧바로 다음의 (다소 섬뜩한) 질문으로 연결되죠.

“‘생각하는 사물’이 우리의 생각에 영향을 준다면, 우리는 생각하는 사물의 영향을 받은 생각으로 ‘생각하는 사물’의 영향에 대해 생각할 수 있을까?”

오랜 시간 대화를 나누어 온 친구의 저작이라 더욱 흥미롭게 읽었습니다. 제가 ‘언어교육’이라는 다소 좁은(?) 주제를 고민하고 있는 동안 저자는 교육과 공학을 묶어내면서 사회와 배움의 본질에 대해 고민해 왔습니다. 혹시 관심있어하실 분들을 위해 아래 목차를 옮겨 놓습니다.

===

 

목차

여는 글

감사의 글

 

01 사물이 생각하기 시작했다

인공지능과 연결되어 생각하는 장난감

3천만 권의 책을 읽고 있는 소프트웨어

우리가 알 수 없는 것을 알려주는 인공지능

스스로 학습하는 사물의 등장

새로운 것들이 등장한 해 2011년

 

02 생각하는 사물이 바꾸어 놓을 것들

인공지능과 연결된 모든 사물이 생각하는 능력을 가진다

생각하는 사물들끼리 연결되면 일어날 일들

인공지능과 함께 3천만 권의 책을 읽으며 학습한다

읽고 쓰고 말하고 듣는 능력을 가진 인공지능이 바꾸고 있는 것들

안경, 반지, 신발, 양말이 모두 읽고 쓰고 말하고 듣는다

 

03 더 늦기 전에 물어야 할 질문들

인공지능으로 우리는 더 행복해질까

스마트한 도구를 사용하면 우리도 더 스마트해질까

안경이 생각하게 되면, 우리는 무엇을 생각해야 할까

생각하는 사물이 항상 우리를 위해 생각해줄까

아이들의 스마트한 도구 사용을 지지해야 할까

 

04 생각하는 사물의 시대 우리에게 필요한 능력

미래에 필요한 도구를 사용하는 능력

도구와 협업하는 능력

도구의 역할을 바꾸는 능력

인간과 결합하는 도구를 사용하는 능력

도구에 의한 변화를 수용하는 능력

도구를 인간과 상호작용하는 행위자로 다루는 능력

알고리즘까지 읽어내는 능력

생물학적으로 인간을 업그레이드하는 능력

도구와 상호 변화하는 능력

인간과 사물을 통합하는 능력

 

05 더 생각해 보아야 할 문제들

우리가 모르는 것을 알고 있는 인공지능과 함께 살아가는 문제

인공지능에 대해 생각하는 방법에 관한 문제

생각하는 사물을 생각의 대상으로 다룰 때의 문제

생각하는 사물의 생각을 이해하는 문제

인공 생명을 개발하는 소프트웨어의 문제

인공지능과 경쟁하는 방법에 관한 문제

 

미주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