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도망가지 않아요

Posted by on Jul 29, 2014 in 단상, 일상 | No Comments

엄마냥이 밥주기 등으로 동네를 순례한 후 돌아오면서 되뇐 말 셋.

upcloseandpersonalhttp://i0.wp.com/writinglife.kr/wp/wp-content/uploads/2014/07/upcloseandpersonal.jpg?resize=1024%2C682 1024w” sizes=”(max-width: 1024px) 100vw, 1024px” />

1. 냥이들이 배고프다는 건 사실이다.
2. 냥이들이 너를 잘 따른다는 건 착각이다.
3. 들어가서 밥먹어라. 이건 명령이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