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by on Sep 12, 2017 in 단상, 말에 관하여, 일상 | No Comments

틈은 존재들 사이에서 존재하지 않음으로써 자신을 드러내지만 자신을 둘러싼 존재들을 경멸하지 않는다. 존재들이 스러져갈 때 흔적도 없이 사라지는 것이다. 틈같이 살았던 이들, 그런 ‘틈의 화석’을 발굴하려 또다른 틈이 되는 이들이 있다.

#지극히주관적인어휘집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