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픔, 그리고 희망

Posted by on Sep 14, 2017 in 단상, 일상 | No Comments

직업인으로서 슬픈 말 둘.

(1) 시간강사: 언제 하고 싶은 수업 한 번 해봤으면 좋겠는데, 그런 날이 올 지 모르겠어요. 하긴 먹고 사는 것만 해도… (개개인의 슬픔임과 동시에 엄청난 지식과 경험의 낭비. 생존에 내몰리다 보면 특정 분야에 대한 지식이 뭉툭해질 수밖에 없다.)

(2) 연구자 일반: 한국 저널에 내봤자 읽는 사람 없어요. 그래도 써야죠 뭐. 별수 있나요? (아무도 읽지 않는 논문이라… 주장은 사람이 사람한테 하는 것 아니던가. 출판은 되었으나 읽히지 않는다면 무슨 소용인가.)

개인적으로 슬펐던 상황 둘.

(1) 논문 지도 부탁드려도 될까요? – 저는 논문을 지도할 자격이 없습니다. (한편으로는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나같은 신참보다야 논문 출판에 대해 훨씬 잘 아는 분들에게 받는 게 나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2) 다음 학기에 강의를 꼭 다시 듣고 싶은데요. – 다음 학기 어찌 될지 몰라서요. (아직 성적 안나갔으니, 보고 결정하시… 아닙니다. 말씀만이라도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그래도 다행인 것 두 가지.

(1) 이번 학기 출발하면서 많이 걷고 있다. 이번 주 하루 평균 도보시간 1시간 이상. (이틀간 폭풍 사진은 한시간 반씩 산책한 결과입니다. ^^)

(2) 좋은 분들과 함께 단기 논문쓰기 특강을 하게 되었다. 예전 자료를 다시 손보고 있다. (관심은 있었지만 무지했던 분야의 분들이라 기대가 됩니다.)

나의 한계를 본격적으로(!) 인정하기 시작했고, 잡글들을 모으기 시작했고, 부족하나마 쓰고 싶은 책이 생겼고, 무엇보다 날씨가 좋다.

Life goes on.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