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론 수업에서의 ‘확증편향’

Posted by on Sep 25, 2017 in 강의노트, 단상, 수업자료 | No Comments

 

“확증편향 (確證偏向, 영어: Confirmation bias)은 원래 가지고 있는 생각이나 신념을 확인하려는 경향성이다. 쉬운 말로 “사람은 보고 싶은 것만 본다”가 바로 확증편향이다.” (위키백과)

개론 수업에서 다양한 이론을 다룬다. 예를 들어 언어를 보는 다양한 관점, 언어습득을 설명하는 다양한 가설 등이 등장하는 것이다. 학생들은 해당 챕터를 읽고 새롭게 배웠거나 의문이 드는 대목 등을 제출하는데, 나는 이를 수업의 주요 테마로 삼는다.

대부분의 과제에서 공통적인 경향이 발견된다. 개별 이론의 메시지를 확증편향의 도구로 사용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A 이론은 나의 경험 중에서 이런 면을 설명하고, B 이론은 저런 면을 설명한다. C 이론은 이런 에피소드에 적용하면 괜찮을 것 같다 등등과 같은 설명이다.

인문사회과학에서 특정 이론이 세계를 완벽하게 설명해 낼 수 없음을 부인하지는 않는다. 아무리 대단해 보이는 이론이라 하더라도 특정한 사회문화적, 정치경제적 토양에서 태어나 자란 것이고, 이를 발전시킨 학자들 또한 자신이 속한 학문 공동체의 담론지형 및 연구경향에서 자유로울 수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론은 세계의 사태를 총체적으로 바라보려는 시도다. (총체성을 부정하는 이론마저도 ‘총체성이 부재하는 세계’라는 ‘총체적’ 관점을 가지고 있다.) 일련의 경험을 수많은 이론의 모자이크로 설명하려는 시도 자체가 이론의 존재를 무시하는 처사라는 말이다.

학문적 다양성을 무시하지 않으면서도 개별 이론이 지향하는 사고와 해석의 총체적 틀을 파고드는 시도가 부족하다고 느낀다. 애매한 절충주의(Eclecticism)는 흥미로운 에피소드를 합리화하는 이론-쪼가리들을 낳는다. 학생들도, 나도 이론이 우리의 확증편향을 위해 존재하는 그럴듯한 도구가 아님을 기억해야겠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