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아의 경계

Posted by on Dec 23, 2017 in 강의노트, 과학, 인지언어학 | No Comments

“따로 또 같이”라는 말이 비유가 아닌 물리적 실체일 때, ‘자아’란 무엇일까? 몸에 대한 지각이 자아개념의 형성과 발달에 있어 가장 기초적인 역할을 한다는 전제를 받아들인다면 ‘두 몸’을 지각하고 살아가는 ‘각각의’ 두뇌에 자아는 어떻게 자리잡는 것일까? 하나의 뇌에 하나의 신체를 갖고 있는 이들이 거의 비슷한 신체적 경험을 하고 있을 때 자아의 경계는 어디에 있는가? 완벽한 댄스 듀오 사이의 경계는 어디인가? 첼로 연주자와 첼로 사이의 경계는 어디인가? Bateson이 지적했듯 지팡이를 가지고 걷는 시각장애인의 자아(self)는 어디에서 시작되는가? 지팡이의 끝인가, 중간 어디쯤인가, 아니면 손잡이 부분인가?

https://thewalrus.ca/how-conjoined-twins-are-making-scientists-question-the-concept-of-self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