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논쟁 단상

Posted by on Feb 26, 2018 in 단상, 일상 | No Comments

단상 (대부분 저를 위한 리마인더입니다.)

하나. 말의 무게를 모르는 언론, 삶의 무게를 헤아리지 못하는 정치. 그들은 ‘소통’하고 ‘상생’합니다.

둘. 삶이 아무리 무거워도 말을 정성스레 고르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자신의 말이 타인의 삶에 감당할 수 없는 짐이 될 수 있다는 것을 경험 속에서 체화했기 때문입니다.

셋. 가끔은 “정말 무슨 말을 할지 모르겠어”가 가장 적절한 말입니다. 슬픔과 고통에 반응하기 위해 강력한 수사가 필요한 것은 아닙니다. 곁에 서는 것으로 족하지요.

넷. 진영권력을 전복하려는 결단을 다시 진영 안으로 끌고 들어오지 말아야 합니다. 오히려 방향은 반대여야 합니다. 진영을 해체하여 모두의 일로 만드는 것 말입니다.

다섯. 여전히 타임라인의 ‘논쟁’에는 남성의 목소리가 압도적입니다. 이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알 것 같습니다.

여섯. 누군가의 의견을 ‘몇 살 짜리의 능력’으로 폄하하는 것은 자신의 미숙함을 드러낼 뿐입니다. 세상을 훌륭하게 읽어낼 수 있는 고등학생들은 많습니다.

일곱. 수천 년 스케일의 싸움과 수십 년 스케일의 싸움이 겹쳐 보입니다. 후자가 더 중요하다고 느끼는 이도 분명 있을 것입니다. 그렇다고 수십 년의 틀 안에 수천 년을 가둘 수는 없는 일입니다.

다시 ‘잘 읽어낸다’는 건 무슨 의미일지 곰곰히 생각합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