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어폰과 인생

Posted by on May 22, 2018 in 단상, 일상 | No Comments

어쩌다 짬이 난다. 음악을 고른다. 이어폰을 꺼낸다. 풀 수 없을 만큼 엉켜 있다. 낑낑대며 푸는데 반격이 만만찮다. 그렇게 쉽개 풀리면 내가 이어폰이 아니지, 하는 것만 같다. 줄은 유연한 무생물이지만 이어폰은 굽힐 줄 모르는 짐승이다. 허나 시간은 나의 편이지. 후훗. 마지막 매듭이 풀린다. 아뿔싸 또 다른 일이 터진다. 이어폰은 다시 주머니 속 깊고 어두운 곳으로 유배된다. 일에 열중한다. 이어폰은 다시 광속으로 스스로를 옭아매기 시작한다. 일이 끝나고 다시 이어폰을 꺼낼 때 쯤이면… 생각만 해도 아찔하다. 문제를 푸는 동안 줄은 꼬인다. 줄을 푸는 동안 문제는 다가온다. 음악은 결코 전화기 밖으로 나오지 못한다. 이것이 삶의 작동방식일지도 모른다. #지극히주관적인어휘집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