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한”에 대한 흔하디 흔한(?) 이야기.

Posted by on Jul 31, 2014 in 단상, 링크, 말에 관하여 | No Comments

미국의 흔한 맥주 광고

1. 이런 식의 “흔한”의 용법이 주는 느낌이 재미있다. 우선 “흔한”이라는 말이 붙는 현상(아래 경우에는 광고)은 대개 흔하지 않다. (아래 광고를 보면 무슨 뜻인지 아실 듯.) 사실 제대로 살펴보면 흔한 게 아니라 특이한 경우가 많다. 단어의 외연적 의미가 완전히 뒤바뀐 경우로 봐도 무방할 정도다.

2. 그런데 이같은 용법의 ‘흔한’은 보통 “대륙의 흔한”, “천조국의 흔한”, “헐리우드의 흔한”, “대한민국 해병대의 흔한” 등과 같이 특정한 지역이나 집단, 또는 문화와 관련되어 자주 사용된다. 특정한 맥락 하에서는 ‘흔한’ 현상이라고 주장되는 것이다. 물론 이 주장의 성격은 과학적, 통계적 진지함이라기 보다는 장난스러움, 농침에 가깝다.

3. ‘흔한’이라는 단어는 사람들을 끌어모으는 재주도 조금 있는 것 같다. ‘이거 꽤 흔한 건데 너는 못봤지?’라면서 클릭질을 유도하는 전략이라고나 할까? 흔한 걸 클릭 안하면 왠지 소외되는 것 같은 느낌을 불러 일으키려는 (글쓴이도 모르는) 의도가 숨어있는 것이다. 1번에서 지적했듯 ‘흔한 거 아닐 거 아는데 지나치면 손해볼 것 같은’ 느낌이 생기고 결국은 클릭을 하게 된다. (그래서 친구가 말하는 ‘병맛’ 광고를 끝까지 봤다.)

4. 같은 구조를 유지하면서 ‘흔한’ 대신에 쓸 수 있는 단어로 뭐가 있을까? 미국의 ‘어떤’ 맥주 광고? 미국의 ‘재미난’ 맥주 광고? 미국의 ‘희한한’ 맥주 광고? 미국 ‘특유의’ 맥주 광고? 흠 뭐라 써도 ‘흔한’이 주는 맛이 살질 않는다. ‘흔한’이 이미 대중의 마음 속에 깊이 뿌리박혀 있다는 증거가 아닐까? (적어도 내 머리속 사전에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5. ‘흔한’이라는 단어의 사전적 의미와는 다르게 쓰였지만, 특정한 문화나 집단과 결합하면서 ‘그 지역에 특유한’, ‘그 집단에서만 볼 수 있는’, ‘그 문화에서나 가능한’ 등과 같은 느낌을 만들어낸다. 이는 독자 혹은 청자가 속한 집단과의 거리를 확보함과 동시에 궁금증을 유발한다.

6. 물론 ‘대한민국 중고등학교의 흔한’과 같은 제목의 포스트를 한국의 중고생들이 읽는 경우도 많다. 이때는 문화적인 거리 혹은 이질적 느낌보다는 자신이 속한 집단 혹은 문화의 한 단면을 보며 정체성을 확인할 가능성이 크다. ‘흔하다는데 진짜 흔한 이야긴가?’ “오, 진짜 맞네. 이거 내 이야긴데. 얘는 좀 더 심하네?” “아 맞아, 이런 애 우리 학교에도 있어.” “딱 우리 학교 이야기는 아닌데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일이네.” 등과 같은 반응을 이끌어낼 수 있는 것이다.

7. 이런 식으로 ‘흔한’이라는 단어를 처음 쓴 건 누구였을까? 워낙 TV나 라디오와 담쌓고 살다 보니 알 수가 없구나. 암튼 이 예를 보면서 언어의 변화는 어디로 어떻게 튈지 모른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