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원)생의 글쓰기가 힘든 이유

 

대학원에서의 글쓰기가 힘든 이유는 크게 세 가지 층위에 존재한다. 먼저, 학술 공동체가 원하는 글쓰기가 무엇인지 정확히 알지 못하는 것이다. 논문을 읽긴 읽되 내용을 훑을 뿐, 언어/수사적 구조체로서, 나아가 사회적 실천으로서의 논문 장르의 특성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 이에 해당한다.

두 번째는 지도교수 및 각 과목 담당 교수들이 원하는 바가 무엇인지 파악하기 힘들다는 것이다. 이것은 학술공동체가 원하는 글쓰기와는 다른 층위에서 대학원생들에게 부담과 고통을 안겨준다. 교수들의 의중을 파악하기 위한 추측게임(guessing game)이 심심찮게 목격되는 걸 보면 이 문제도 결코 가볍지 않음을 알 수 있다.

마지막으로는 적지 않은 대학(원)생들이 자신의 글쓰기에 대한 객관적 평가를 내리지 못한다는 점이다. 이것은 ‘안개에 쌓인’ 학계의 관습이나 교수의 애매한 기대와는 다른, 글쓰기 과정 자체에 대한 메타인지 능력의 부족에 그 원인이 있다.

이 세 가지는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으나 그 해법은 조금씩 다르다. 첫 번째는 논문을 검색하고 읽고 분석하는 방식을 발전시켜 나감으로써, 두 번째는 담당교수와의 적극적 소통과 토론을 통해서, 세 번째는 자주 쓰고, 괴로워도 반복해서 읽고, 되도록 자주 편안한 이들에게 크리틱을 받음으로써 조금씩 개선시켜 나갈 수 있다.

현재 대학원 학술 리터러시 교육의 문제는 이 세 가지 중 그 어떤 것도 제대로 가르치고 있지 못하다는 것이다. 아니, 가르치는 데 별로 관심이 없다고 해야 좀더 정확한 설명일 수 있겠다.

#영어로글쓰기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