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말은 없다.

Posted by on Oct 16, 2018 in 단상, 말에 관하여, 집필 | No Comments

“주어요”에서 “줘요”로의 변화는 아무런 변화를 수반하지 않는 것처럼 보인다. 문법서의 설명은 이 둘을 등호로 연결한다. 하지만 쓰임과 의미의 영역에서 이 둘은 사뭇 다르다. 비주얼 디자인의 영역이라면 더 말할 것도 없다. 등호로 연결된 수많은 언어들은 사실 같지 않으며 상황에 따라서는 엄청난 차이를 수반할 수 있다. “아” 다르고 “어” 다를 뿐 아니라 “줘요”다르고 “주어요” 다른 것이며, “혼코노” 다르고 “혼자 코인 노래방” 다른 것이다.

#지극히주관적인어휘집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