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학습, 더 나은 ‘나’를 만들어가기 (1)

새로운 언어를 통해 더 나은 나를 만들어가기. 외국어를 공부하는 여러 이유 중에서 빼놓을 수 없는 일입니다. 누군가를 만나 배우고 감동하는 과정에서 나 자신이 바뀌듯, 새로운 언어가 열어주는 세상을 통해 내 안의 지식, 경험, 의견, 욕망, 아픔 등을 새롭게 발견하고 이를 통해 더 나은 인간으로 성장하는 기회를 갖게 되는 것입니다.

하지만 많은 영어교육 프로그램들은 사람들을 획일화하는 경향을 지닙니다. 특정한 프로그램을 선택한 사람들은 엇비슷한 경험을 하게 되기 때문입니다. 같은 주제, 같은 관점, 같은 공부 순서, 같은 학습법을 ‘강요당하는’ 상황을 맞게 됩니다. 이는 프로그램 제작자들의 의도와는 관계 없이 많은 사람들에게 같은 내용을 제시하는 데에서 오는 한계입니다.

언어학습을 위한 내용구성에 있어 원칙은 분명 존재합니다. 문법과 같이 그 내용이 잘 정의된 요소의 경우에는 더더욱 그럴 수밖에 없습니다. 출판사들과 영어학습 프로그램 개발자들은 이런 순서를 S&S라고 줄여서 부르기도 합니다. “Scope and Sequence”의 약자로서 어떤 범위의 내용을(scope) 어떤 순서대로(sequence) 가르칠 것인가를 정하는 가이드라인을 S&S 라고 하지요.

하지만 특정 S&S가 학습자의 성향이나 정체성과 맞으리라는 보장은 없습니다. 흥미없는 소재를 늘어놓은 학습교재를 자신이 즐길 수 없는 방식으로 학습해야 한다면 영어공부와 점점 멀어질 수밖에 없지요.

이런 경향은 평가의 영역에서 더욱 두드러집니다. 언젠가 한 토익 수험서를 훑어보다가 스피킹 섹션에서 다음 질문을 발견했습니다.

“최근에 옷을 언제 샀나요?”
“일년에 라이브 공연에 몇 번이나 가나요?”

수험서들은 이런 문제에 대한 전략적 대비를 강조하며 ‘모범 답안’을 제공합니다. 예를 들어 “얼마 전에 여름 인턴 인터뷰를 준비하기 위해서 정장과 셔츠를 샀다.” “라이브는 서너 번 가는데 주로 락이나 힙합 공연이다.” 등의 문장들이 한국어와 영어로 정리해 주는 것입니다.

수험생들은 으레 모범답안을 외웁니다. 외우는 게 잘못은 아닙니다. 아니 시험을 잘 보기 위해서는 외울 수 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그런데 그 문장들을 자신의 상황에 맞게 고쳐 외우는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습니다. 그냥 주어진 대로 암기하는 경우가 꽤 되지요. 그러다 보니 있지도 않은 인턴, 사지도 않은 정장, 가지도 않은 여행 이야기를 하게 됩니다. 갑자기 없던 여동생이나 드론이 생기기도 합니다. 관심도 없던 주제에 ‘확고한 자기 의견’이 생겨버리기도 합니다. 본의 아니게 ‘사소한 거짓말’을 하게 되는 것입니다.

그런 거짓말로 피해 볼 사람이 없기에 별 문제는 아니라고 넘길 수 있습니다. 채점기관이 사설 탐정을 고용해서 답안을 쓴 수험자에게 정말 여동생이 있는가, 그집 옷장 안에 최근 구입한 정장이 진짜 있는가를 추적하지도 않겠죠.

하지만 이것은 효율성의 극대화가 지상최대의 과제가 된 사회의 사소한 비극입니다. 영어, 아니 영어점수를 위해 적지 않은 사람들이 자신의 삶과 관련 없는 이야기를 자기 이야기인양 하는 풍경은 결코 멋지지 않습니다.

시험공부를 위해 문장을 암기하는 것은 자연스럽습니다. 하지만 그 문장의 의미가 우리 삶과 어긋나는 거라면 어떨까요? 영어 일기를 쓰기 위해서는 영어표현을 배워야 합니다. 하지만 일상과 관련 없는 영어일기용 문장을 줄줄 외우고, 이를 엮어서 일기를 써야 하는 상황이라면요? 누구도 이로 인해 큰 피해를 보지 않는다고 해서 괜찮은 걸까요?

어쩌면 이런 ‘사소한 비극’이 차곡 차곡 쌓여 공부를 갉아먹고 있는 건 아닐까요? 그렇지 않아도 평범한 우리의 삶을 더더욱 진부하게 만드는 건 아닐까요? 영어가 새로운 세계를 열어젖힐 수 있는 가능성이 아니라 세계를 획일화하는 힘으로 작용하고 있는 건 아닐까요? (계속)

#삶을위한영어공부
#초안집필중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