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어를 새롭게 상상하기: 문장쓰기를 넘어 문맥 쓰기로

A: Are you a teacher?
B: Yes, I am. Are you a student?
A: Yes, I am.

기억하시는 분이 있을지 모르겠습니다만, 교과서에 실제로 실렸던 문장입니다. 이 상황에서 학생은 교사에게 “선생님이세요?”라고 묻고, 교사는 학생에게 “너 학생 맞니?”라고 묻습니다. 실세계에서는 좀처럼 벌어지지 않을 일이라는 점에서 “교과서 SF”라고 불러도 좋을만한 대화입니다.

이 문장들은 특정한 교육단계에서 “student”나 “teacher”와 같은 단어, “Are you…?”와 “Yes, I am.”과 같은 구조를 반드시 사용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서 나왔을 것이라 추측할 수 있습니다. 더 들어가면 학습자들이 이렇게 쉬운 문장에서 시작해 점차 복잡한 단어와 구문을 접해야 한다는 교수원리가 담겨 있겠지요.

교수학습 이론의 강박(obsession)이 실세계의 언어를 압도할 때 헛웃음이 터져 나옵니다. 더욱 허탈한 것은 이러한 대화가 한 강사의 작은 실수로 만들어진 게 아니라, 온 국민이 보는 국정교과서에 오랜 기간 실려 있었다는 사실입니다. 출판사들은 한글 해석이 달린 참고서를 내놓았고, 교사들은 큰 소리로 대화를 낭독했으며, 학생들은 대화를 달달 외워서 시험을 보았습니다.

문장쓰기가 아닌 문맥쓰기로

이 텍스트를 써야 할 절체절명의 이유가 있었다면, 학생들로 하여금 이 대화가 벌어질 상황을 만들어 보라고 주문했으면 좋았을 것입니다. 대화문을 제시하고 컨텍스트를 쓰게 하는 활동을 하는 것입니다. 예를 들면 다음과 같은 상황에서 저런 대화가 가능하지 않을까요? 상상력에 따라 더욱 다양한 상황이 제시될 수 있습니다.
(1) SNS에서 만난 두 사람이 이런저런 대화를 하다가, “선생님이세요?”라고 묻고 “학생이세요?”라고 서로 묻는 경우입니다. 서로에 대해 잘 아는 것은 없지만, 기존의 포스트를 통해 각자가 선생님이고 학생이라는 것을 어렴풋이 알고 있었을 경우 나올 수 있는 대화죠.

(2) 학교 연극부원들이 대본 연습을 하고 있습니다. 연극반 지도교사는 학생들을 무작위로 나누어 “자, 이쪽 그룹은 선생님 역할, 이쪽 그룹은 반대로 학생 역할을 하는 거야. 아무나 붙잡고 선생님과 학생 사이에서 있을만한 상황을 연출해 봐.”라고 주문. 이때 학생은 “너 선생님 역할이야?” “너 학생 역할이지?”라고 물을 수 있습니다.

모두에 인용한 대화문은 이제 교과서에서 사라졌지만, 현재의 영어교육이라고 이런 황당한 풍경이 없을까 싶습니다. 현실의 삶이 아니라 꽉 짜인 텍스트의 구조에 갇힌 사회, 새로운 맥락을 써내는 상상력이 억압되는 사회에서 실소를 금하지 못하는 상황은 계속 벌어지고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입니다.

보통 언어를 배운다고 하면 그 언어의 텍스트만을 생각합니다. 어떻게 정확한 문법과 어휘를 배울 것인가에 집착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언어를 보는 좀더 과학적인 관점은 언어를 텍스트가 아니라 텍스트와 컨텍스트의 결합으로 생각하는 것입니다. 단어든 문장이든 텍스트는 컨텍스트 없이 그 의미를 확정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보겠습니다.. “Where is everyone?”은 무슨 뜻일까요?
“다들 어디있지?”라고 대답하실 것입니다. 그런데 이 텍스트만으로 문장의 의미를 확정할 수 있을까요? ‘다들’과 ‘어디’의 진정한 뜻은 무엇일까요? 다음 맥락을 생각해 봅시다.

(1) 학교에서 집에 돌아왔습니다. 늘 동생들과 엄마가 있었는데 오늘은 아무도 없습니다. 그때 스스로에게 묻습니다. “Where is everyone?”

(2) 학교에서 따돌림을 당하는 학생이 있습니다. 그 와중에도 몇몇 친구들은 늘 그의 편이 되어 주었죠다. 그런데 최근 들어 친구들이 그를 조금씩 멀리하더니 급기야 아무도 말을 건네지 않습니다. 그가 일기를 쓴다. “Where is everyone?”

(3) 한 아이가 페르미 역설을 배웠습니다. (페르미 역설(Fermi paradox)이란 노벨 물리학상을 수상한 이탈리아의 천재 물리학자였던 엔리코 페르미가 외계의 지적 생명체의 존재 여부를 두고 ‘모두 어디에 있는가?’라고 물었던 일화에서 유래했다. — 위키백과) 밤에 옥상에 오른 아이는 하늘을 바라보며 말합니다. “Where is everyone?” (모두 어디 있는 거지?)

세 가지 상황에서 “everyone”의 의미는 조금씩 다릅니다. 1에서는 가족들, 2에서는 자기 편을 들어주는 사람들, 3은 존재 여부를 모르는 외계의 생명체를 말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다시 말해 ‘everyone’의 의미는 사전 속이 아니라 사용의 맥락 하에서 결정되는 것입니다.

텍스트의 맥락을 생각해 보는 일은 창조적이고 발산적 사고 발달에 도움을 줍니다. 나아가 언어의 본령이 단지 단어나 문장 안에 있는 것이 아니라, 이들이 세계와 만나는 방식에 있음을 깨닫게 합니다. 여러분들은 ‘Where is everyone?’에 어떤 맥락을 입혀보고 싶으신가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