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명성과 공정성

Posted by on Dec 12, 2018 in 단상, 일상 | No Comments

1. 많은 사람들이 학교에서의 평가에 요구하고 있는 ‘투명성’을 모든 기업에 요구한다면 어떤 사태가 벌어질까? 대부분 기업의 인사평가 시스템은 제대로 작동하지 못할 것이다. 무엇이 학교와 기업에 대해 다른 잣대를 적용하게 만들까? 기업의 인사팀은 신뢰할 수 있고 학교 선생님들은 신뢰할 수 없다는 인식 말이다. 혹 이 사회가 기업과 학교와 맺는 권력관계에서 기인하는 것은 아닐까?

2. 많은 사람들이 입시 등에 요구하고 있는 ‘공정성’의 잣대를 비정규직과 정규직 모두에게 적용한다면 어떤 사태가 벌어질까?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논의에서 보듯 ‘한 차례의 시험’이 모든 것들을 결정하는 것이 공정하다고 믿게 되는 건 어떤 기제에 근거할까?

3. 소위 임팩트 팩터(IF)가 모든 것을 말하는 세상에서 교육에 힘쓰는 강사들은 어떤 가치가 있을까? 직업안정성은 고사하고 30여 년을 일해도 방학의 생존 자체가 불안한, 자연증가분 이외의 연봉인상이 없는 상황을 감수해야 할까?

4. 정규직과 비정규직을, 대입 합격자와 불합격자를, 대학교수와 시간강사를 본질적으로 다르게 보는 사회는 불행하다. 아니 미개하다.

5. 미개한 사회일수록 일부는 계속 잘 살아갈 수 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