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에 대한 잘못된 개념들 (증보판)

 

러시아의 발달심리학자 레프 비고츠키의 “일상적 개념”과 “과학적 개념”을 기반으로 한 논의는 수학과 과학과의 오개념(misconception; 잘못된 개념) 연구와 깊이 관련되어 있습니다. 이에 비해 영어과 교수학습의 경우 과목의 특성상 ‘오개념’에 대한 논의를 찾아보기 힘듭니다. 영어는 개념의 체계를 중시하는 수학이나 과학과 같은 과목과 다르게 ‘도구과목’으로 분류되는 경우가 많아 오개념을 생각하기 쉽지 않기 때문입니다. 말은 말로 배우면 되지 거기에서 무슨 개념을 따져야 하느냐는 생각이 널리 퍼져 있는 것이죠.

하지만, 도구적 성격이 강하다고 해서 오개념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살펴보면 영어라는 언어에 대한 잘못된 개념, 영어의 사회적 성격에 대한 잘못된 지식은 적지 않습니다. 영어에 대한 잘못된 상식 몇 가지를 정리해 보겠습니다.

첫째, 영어에는 존대가 없다는 생각입니다. 하지만 이는 잘못된 상식입니다. 존대가 없다기 보다는 한국어와 같은 존대법이 없다고 해야 옳습니다.

한국어에는 높임말을 위한 여러 장치들이 있습니다. 대표적인 것이 어휘의 구별(밥/진지, 나이/연세, 자다/주무시다)과 선어말어미 ‘-시’(하다/하-시-다, 가다/가-시-다)입니다. 말의 대상이 되는 인물이나 청자와의 관계에 따라 적절한 어휘와 어미를 사용해야 하는 것입니다.

영어에는 이러한 어휘구분이 없습니다. 밥은 누가 먹어도 ‘rice’이고, 수면은 누가 취해도 ‘sleep’입니다. 언어의 특성상 한국어 ‘-시’에 해당하는 어미도 없습니다. 한국어와 같은 존대 시스템 (systems of honorific speech; 넓은 영역의 존대를 구현하는 형태소 및 문법 시스템)이 존재하지 않는 것입니다.

하지만 영어에서도 예절을 갖추고 존대를 표현하는 방식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봅시다. 가족의 사망시 합장을 위해 이미 있던 묘지에서 시신을 꺼내는 일은 ‘exhume’이라는 단어로 표현합니다. 그런데 이것을 ‘dig up’이나 ‘dig out’이라고 쓰면 의미는 통하지만 상황에 따라 굉장히 무례하게 들릴 수 있습니다. 따라서 예의를 갖추기 위해서는 동사 ‘dig’보다는 ‘exhume’을 쓰는 것이 적절합니다.

나아가 한 가지 의미도 여러 가지 문장으로 구체화될 수 있고, 이들은 각각 다른 수준의 격식과 공손함을 표현합니다. 다음 예들을 보시죠.

Shut up! (닥쳐!)
Be quiet. (조용히 해.)
Please be quiet. (조용히 좀 해주세요.)
Can you be quiet? (조용해 주실 수 있나요?)
Could you please be quiet? (혹시 조용히 해주실 수 있을까요?)
Your quietness is requested. (조용히 해주시길 부탁합니다.)
We would like to request your silence. (조용히 해 주시기를 부탁드리고자 합니다.)
Your silence is cordially requested. (조용히 해주시길 정중하게 부탁드립니다.)

이들 문장은 기본적으로 조용히 해달라는 메시지를 전달합니다. 하지만 각각의 느낌은 천양지차입니다. 따라서 상황과 청자에 따라 세심한 선택이 필요합니다. “Could you be quiet please?” 할 상황에서 “Shut up.”하거나, ‘Be quiet.’로 충분한 상황에서 ‘Your silence is cordially requested.’라고 쓰면 당황스런 결과를 가져올 수 있습니다.

결론적으로 영어에 한국어와 동일한 존대법은 존재하지 않지만 다양한 문법구조와 조동사 등을 사용하여 예의와 존대를 표현할 수 있는 방법이 있습니다.

두 번째, 영어는 미국의 공식언어라는 ‘상식’입니다.
미국의 공식어(official language)는 당연히 영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미국 연방수준에서의 공식어는 없습니다. 국가가 영어를 쓰라 마라 하지 않는 것이지요. 다만 주정부 수준에서 영어만을 공식어로 사용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흔히 ‘English-only’라고 불리는 정책입니다.

현재 50개 중 절반이 조금 넘는 주가 영어만을 공식어로 인정하고 있습니다. 하와이가 영어와 하와이어 모두를 공식어로 인정하는 것과 다른 방향을 취하고 있는 것이죠. 하지만 주정부의 의지, 영어와 관련된 법원 판례, 해당 정책 조문 해석의 문제, 개별 교육기관의 대응 등에 따라 ‘English-only’ 정책은 사뭇 다른 파급력과 강제력을 지닙니다. 이민자가 세운 나라에서 하나의 언어만을 강제하는 것이 자연스럽지도 논리적이지도 않기에 필연적으로 따라오는 현상입니다.

세 번째는 네이티브 스피커는 문법적으로나 어휘적으로 완벽하다는 생각입니다.

“주변에 네이티브 없어? 물어보면 되잖아.”

알쏭달쏭한 문법이나 어휘에 대해 고민할 때 흔히 듣게 되는 말입니다. 하지만 네이티브라고 해서 영어에 대해 모든 것을 알고 있을까요? 조금만 생각해 봐도 아니라는 걸 알 수 있습니다. ‘You’re’와 ‘Your’를, ‘it’s’와 ‘its’를 구분 못하는 사람들 이야기가 유머의 소재로 자주 등장하는 데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는 것입니다.

“한국 사람들은 절대 한국어 문법과 어휘 안틀린다”처럼 황당한 말은 없습니다. 한글 띄어쓰기를 완벽하게 해내는 한국인은 좀처럼 찾아보기 힘듭니다. 한국어를 평생 써온 사람들도 한국어에 대한 완벽한 지식을 가지지 못한다는 말입니다. 영어 원어민 화자도 마찬가지입니다. ‘영어 네이티브의 완벽함’이라는 생각은 한국인 모두가 한국어를 완벽하게 구사한다는 생각만큼이나 허황된 것입니다.

네 번째는 영어 읽기를 늘리기 위해서는 무조건 영어로 읽어야 한다는 생각입니다.

영어 읽기에도 배경지식(background knowledge)이 동원됩니다. 한국어 독서로 폭넓은 배경지식을 갖추었다면, 영어 읽기에 도움이 되지요. 예를 들어 미국 정치를 하나도 모르는 사람이 미 대선 기사를 영어로 읽는다고 바로 이해가 되진 않습니다. 하지만 현대 미국정치를 전공했다면 영어로 미국의 대선 기사를 읽을 때 훨씬 수월할 겁니다. 읽기과정에는 단지 언어에 대한 지식이 아니라 세계에 대한 지식, 해당 지문의 내용에 대한 지식이 동원된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다섯째, 무조건 영어와의 접촉을 것이 가장 효율적인 영어학습 방법이라는 생각입니다.

입력을 늘린다고 무조건 영어가 느는 것은 아닙니다. 한국어로 방송을 열심히 본다고 한국어달인이 되진 않는 것처럼 말입니다. 일례로 쓰기 공부를 위해서는 읽기와 쓰기를 유기적으로 결합하는 것이 효율적입니다. 무작정 읽는다고 쓰기가 자동으로 늘진 않는 것입니다. 마찬가지로 듣기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하루 종일 영어를 듣는 것이 최선은 아닙니다. 자신이 목표로 하는 듣기 영역과 수준을 정하고 이에 맞추어 체계적으로 공략할 필요가 있습니다.

‘무조건’ ‘많이’ 하다 보면 ‘티끌’이 ‘태산’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티끌모아 태산” 전략은 티끌을 시간이 무한정이라는 조건 하에서만 유효합니다. “영어, 무조건 하면 된다”는 말도 옳을 수 있습니다. 영어를 공부할 시간이 무한정 주어지고, 의미없는 일조차 끝없이 반복할 수 있다는 가정 하에서만 말입니다. ‘무조건’이나 ‘무작정’이라는 말을 ‘열심히’라는 뜻 이상으로 받아들이는 것이 곤란한 이유입니다.

마지막으로, 흑인영어는 ‘표준영어’에 비해 체계적이지 못하다는 고정관념입니다.

한국에서 교육의 표준이 되는 영어와 흑인영어는 발음, 어휘, 문법 등 여러 측면에서 다릅니다. 그렇기에 흑인들의 영어를 들으면 어색하다는 느낌이 듭니다. 일부는 여기에서 더 나아가 ‘이상하다’는 평가를 내리기도 합니다.

하지만 다름이 틀림을 의미하진 않습니다. 흑인들의 영어는 자체적인 논리와 표준이 있을 뿐입니다. 예를 들어 봅시다. 흑인영어는 이중부정(double negative) 구조가 있습니다. “I ain’t have no problem. (난 아무 문제가 없다)”나 “You don’t know nothing. (너는 아무 것도 모른다)” 같은 경우인데, 교실에서는 ‘틀리다’고 가르칩니다. 하지만 흑인영어는 이중부정을 체계적으로 사용하고 있으며, 이것은 ‘틀리다’기 보다는 부정을 표현하는 다른 방법으로 이해해야 합니다.

특정한 의미를 이중으로 표현하는 것은 소위 ‘표준영어’에서도 자주 발견되는 현상입니다. 예를 들어 “I’m doing my homework now.”라는 말을 생각해 봅시다. 여기에서 현재진행(be+ing)은 ‘지금’의 의미를 내포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왜 ‘now’를 또 쓸까요? 현재를 이중으로 표현하기에 틀렸다고 해야 할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그런 체계가 존재할 뿐이죠.

사실 이중부정은 포르투갈어나 스페인어 등 세계의 여러 언어에서 발견됩니다. 미국 내에서도 흑인영어 뿐 아니라 미국의 남부방언에서 종종 사용되죠. 놀랍게도 영문학의 최고봉이라 칭송받는 셰익스피어도 이중부정을 사용했습니다. 역사적으로도 이중부정이 널리 사용되어 왔음을 보여주는 예라고 할 수 있습니다.

#삶을위한영어공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