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의 정보밀도

Posted by on Jan 7, 2019 in 단상, 삶을위한리터러시, 집필 | No Comments
1. 글과 동영상, 그리고 정보밀도

동영상 강의 컨텐츠를 종종 접하면서 글과 동영상의 가장 큰 차이는 정보의 밀도와 ‘딴짓’의 유뮤라는 생각을 한다.

주지하듯 글보다 동영상의 정보밀도가 훨씬 낮다. 아울러 글의 경우 한 가지 주제를 일관성있게 집중하여 다루는 것이 미덕임에 반해 동영상의 경우엔 집중과 이완을 적절히 배합하는 것이 좋은 것 같다. 개인적인 이야기를 섞거나 적절한 유머를 넣는 ‘딴짓’일이 필요한 것이다.

양념이 적절히 배합된 미디어라는 동영상 강의의 특징은 미디어를 대하는 대중의 태도와 변증적으로 엮여 있다. ‘이런 게 동영상 강의지’라는 생각이 동영상의 정보밀도나 딴 이야기의 비율에 영향을 주고, 반대로 이미 나와 있는 영상강의의 특징이 대중이 영상을 평가하는 기준에 영향을 주는 것이다.

2. 정보밀도는 제작단가다

이것이 반드시 지켜야 할 절대법칙은 아니다. 동영상의 정보 밀도를 텍스트 수준으로 올릴 수도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미국에서 가장 사랑받는 교육 컨텐츠 중 하나인 <Crash Course>가 그렇다. 강의를 들어본 사람은 알겠지만 음성으로 전달되는 설명의 수준이나 밀도가 교과서 못지 않다.

그런데 이것이 가능하기 위한 조건이 있다. 그것은 동영상의 밀도를 상당히 높여도 괜찮을 정도로 원고를 다듬고, 내용구조를 최적화하고, 멀티미디어 자료를 지원해야 한다는 것이다. 밀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다수의 인원이 투입되어야 하고 이것은 단가의 상승을 이끈다. 결국 정보밀도를 높이는 게 제작단가로 이어진다는 이야기다.

3. 정보밀도는 타겟팅이다.

다른 측면에서 정보밀도는 구독자에 대한 타겟팅으로 생각할 수 있다. 일전에 소개했던 과학 커뮤니케이터 VSauce는 왠만한 과학잡지 수준의 글을 별다른 자료 없이 혼자 전달하는 식으로 영상을 만들기도 했다. 말도 결코 느리지 않고, 딴소리를 섞는 경우도 적었다. 하지만 사람들이 모여들었다. 과학을 사랑하고 그의 전달력에 매료된 사람들이었다. 무엇보다 그의 빠른 프리젠테이션을 소화할만한 과학 및 정보 리터러시를 갖춘 사람이었다. 결국 컨텐츠의 정보밀도가 타겟팅의 역할을 했고, 모일 사람들이 모였다.

이 글을 동영상으로 만들면 몇 분 정도가 적당하려나.
#삶을위한리터러시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