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쓰기 – 단상

(응용언어학) 논문을 쓴다는 것

1. 내가 아는 것이 거의 없음을 깨닫는 일
2. 누군가에 대해, 무언가에 대해 조금, 아주 조금은 알 수 있음을 배우는 일
3. 내가 공부하는 분야는 말할 것도 없고 나 자신에 대해 아는 바를 과대평가했음을 깨닫는 것
4. “아주 작은 일”을 해내는 것이 나 혹은 다른 이에게 의미가 될 수 있음을 알게 되는 일
5. 계속 질질 끌면서 일을 끝내지 못할 수도 있음을 깨닫는 일
6. 전사(transcription)가 논문 작성 과정 전체의 90퍼센트 이상 되는 것처럼 느껴질 수도 있음을 배우는 일
7. 꾸준히 쓴다는 거, 말이 쉽지 실천하기 쉽진 않음을 알게 되는 일
8. 이 일의 본질이 지적(cognitive)이라기 보다는 정서적(affective)인 것임을 알게 되는 일
9. 뒤늦게 지도교수가 ‘범위를 좁히라’고 했을 때 그 말을 들었어야 함을 깨닫게 되는 일
10. 궁극적으로는 논문을 쓰는 건 삶을 쓰는 것임을 알게 되는 일

– 2012년 1월. 논문 막바지에 느꼈던 바를 영어로 적은 적이 있다. 아침에 우리말로 옮겨 보았다.

Writing a dissertation (in Applied Linguistics)

A banal list by a struggling writer, determined to love this process (here ‘love’ is not something like in “I love this chair!”; rather, it alludes Leonardo da Vinci’s words, ’If there is no love… what then?’ Anybody wanna give me a word of wisdom or encouragement? :)

1. Realizing that I know almost nothing
2. Learning that I can know just a little, tiny bit about someone or something
3. Realizing that I have overestimated my own knowledge of myself, let alone my field of study
4. Learning that doing that “tiny bit” can mean something significant to me or someone
5. Realizing that it is possible to drag my feet forever
6. Learning that transcription feels like more than 90% of the entire process
7. Realizing that writing constantly is easier said than done
8. Learning that the nature of this process is affective rather than cognitive
9. Realizing that I should have narrowed the scope when advised to do so by my advisor
10. Learning that, ultimately, writing a dissertation is writing one’s life.

#삶을위한리터러시 #영어로논문쓰기 #삶을위한영어공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