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법용어 사용 단상

Posted by on Feb 17, 2019 in 단상, 삶을위한영어공부, 영어, 집필 | No Comments

여전히 많은 교사/강사들은 문법을 설명할 때 ‘메타언어 용어(metalinguistic terms)’를 종종 사용한다. (‘메타언어’는 언어에 관한 언어를 의미하며 문법용어가 대표적이다.) 돌아보면 나 또한 오랜 시간 메타언어 용어를 사용해 가르쳐왔다. 그런데 3년 남짓 실력이 중간 쯤 되는 중학생들을 가르치면서 이런 관행에 대해 심각하게 반성한 적이 있다.

적지 않은 선생님들이 ‘구’나 ‘절’, ‘구문’ 같은 용어를 별 생각 없이 사용한다. 예를 들면 “분사구문” 파트를 가르칠 때에는 “절을 구로 바꾸는 역할을 한다”는 설명이 빠짐없이 나온다. 여기에서 큰 병목이 발생한다.

한 가지 질문을 던져보자. 중고생 중에 ‘구’와 ‘절’의 의미를 정확히 이해하고 있는 학생들이 얼마나 될까? ‘시제’와 ‘시상’, ‘법’과 ‘태’와 같은 용어들은 또 어떤가?

통계적으로 밝혀진 바는 없지만 경험상 그리 많지 않을 거라고 생각한다. 문제는 이런 용어가 학생들의 귀를 닫고 마음을 닫는 데 혁혁한 공을 세운다는 것.

실제로 내가 만났던 두 학생은 중학교에 진학해서 영어가 싫어진 가장 큰 이유로 ‘문법설명이 어려워 알아듣지 못하는 영어수업’을 꼽았다. 겨우 두 학생이 겪었던 영어교사들의 이야기를 일반화할 생각은 없지만 문법용어 사용이 여전히 널리 퍼져있음을 시사하는 일화다.

영어교육에서 메타언어 용어 즉 문법용어를 써야 하는가 말아야 하는가 하는 문제는 자주 제기된다. 절대적으로 옳은 정답은 없을 것이다. 내가 내린 소결론은 이렇다. (1) 되도록이면 문법용어를 최소한으로 사용한다. (2) 만약 꼭 사용해야 한다면 학생들이 관련 용어를 정확하게 이해하고 있는지 확실히 하자. (3) “‘OO’가 무슨 말인지 알지?”라는 질문에 대해 “네”라고 답하는 학생들 중 다수는 사실 긴가민가 하고 있는 것이다. 액면 그대로 믿으면 안된다.

#삶을위한영어공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