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스케치

Posted by on Feb 27, 2019 in 단상, 일상 | No Comments

1. 긴긴 마라톤 같은 일 하나가 끝났다. 혼자 절대 할 수 없었던 일이고 여러 분들로 부터 너무나 큰 도움을 받았지만 가끔 힘겹고 아프고 외로웠다. 끝나니 멍하고 퀭하고 홀가분하다.

2. 완주한 것만으로도 스스로를 토닥일 만하다 여겼다. 간만에 혼자 짜장면을 먹었다. 생각보다 맛있진 않았지만 괜찮은 의례로 느껴졌다. 다음에는 짬뽕으로 할까.

3. 진이 다 빠진 채 새 학기를 시작하게 되어 살짝 두렵지만, 한 친구의 말처럼 학생들을 만나면 금세 기운을 낼 것도 같다. 이번 학기에는 지난 학기처럼 학부모에게 연락이 오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

4. 대학에서 ‘빡센’ 강독수업을 하고 10퍼센트의 학생에게 호평을 90퍼센트의 학생에게 악평을 받는 꿈을 꾸곤 한다.

“OO님. 다음 문단 읽어주실래요?” -> “강의평가가 좋지 않아서 다음 학기 수업을 드리기 힘들겠는데요.” -> “예상한 바입니다.” 시퀀스.

5. “종전선언+α”가 나온다면 방학이 다 지난 슬픔도 훌쩍 털어버릴 듯하다. 물론 두어 주 쯤 지나면 이건 아니라고 생각하겠지만 지금 기분은 그렇다.

6. 다음 프로젝트는 무엇이 될지. 학술적 글쓰기를 정리하는 일에 착수할지, 다른 선생님들과 전과는 다른 이야기를 지어가게 될지. 그것도 아니면 지켜보던 책을 번역하게 될지. 강사법 시행을 앞둔 마지막 학기, 다음 행보에 대한 막연한 걱정만 늘어간다.

7. 이런 저런 생각에 잠기지만 학기가 시작되면 끝날 때까지 전력질주 모드다. 나의 능력 부족이겠지만 그렇게 하지 않으면 완주하기 힘들다. 언제나 그렇듯 어찌저찌 잘 살아남을 것이다.

8. 전국영어교사모임 영어수업 플래너와 함께 회보 <함께하는 영어교육>을 받았다. 무려 통권 191호. 그중 1/4이 넘는 시간을 함께 했구나. 시간은 흐르고 기록은 쌓인다. 잊혀질 운명일지라도 말이다.

커피를 내려야겠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