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포인트 잡감

수업에서 파워포인트를 좀처럼 사용하지 않는다.
특별한 이유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학생들이 나의 말에 집중하길 원하는 마음에서인 듯하다.
학생들과 지속적으로 교감하며 수업하길 원한다.

TED를 책임지고 있는 크리스 앤더슨의 말을 따르자면
강연에서 청중은
두 가지 인지적 아웃풋(cognitive output)을 접한다.
다시 말해 두 가지 채널을 통해 연사의 강연을 경험한다.
하나는 시각, 다른 하나는 청각이다.

파워포인트와 같은 비주얼이 없을 때
학생들의 집중력은 하나의 대상 즉 강사에게 맞추어진다.

하지만 파워포인트가 등장하는 순간
그들의 시선은 파워포인트로 향하고
귀로는 강사의 설명을 듣는다.
인지 채널이 갈라지는 것이다.

훌륭한 프리젠테이션이라면
이 두 채널의 정보가
완벽하게 (영어로는 seamlessly 정도?) 통합된다.
말과 슬라이드가 서로를 방해하지 않고
협력하며 더 훌륭한 프리젠테이션을 만드는 것이다.

하지만 많은 경우
학생들은 자기도 모르게 슬라이드를 읽는다.
슬라이드의 정보와 강사의 말을 실시간으로 싱크하려 든다.

이런 경향은
텍스트로 가득한 슬라이드에서 극대화된다.
학생들이 슬라이드를 바쁘게 흝어보는 동안
선생의 말은 온전히 소화되지 못한다.
때로 슬라이드의 정보를 강사의 말 위에 놓는다.
두 가지 정보 채널이 서로 ‘충돌하는’ 상황이 벌어지는 것이다.

때로는 슬라이드에 대한 과도한 의존으로
수업을 흘려 듣기도 한다.
가끔 연수에서 프리젠테이션을 하고 나면
“파워포인트를 받을 수 있느냐”는 질문을 하시는 분이 꼭 있다.
내 경험상 그분들이 파워포인트를 다시 보는 일은 거의 없다.

이런 면에서
프리젠테이션을 준비하는 일은
할 말을 정하는 스크립팅과
슬라이드 만들기로 이해되어서는 안된다.

그보다는
해당 프리젠테이션의 특성을 파악하고
주어진 시간에
청중의 주의(attention)의 흐름을
어떻게 조직할 것인가,
어떤 방식으로 프리젠테이션의 핵심 내용을
체화시킬 수 있을 것인가로 이해되어야 한다.

다시 말해
프리젠테이션을 준비하는 것은
대본과 시각자료를 준비하는 게 아니라
시간의 흐름 위에 청중의 주의를 배치하는 일이다.

디자인의 용어를 빌리자면
UI의 문제가 아니라 UX의 문제라고 할 수 있다.

건축이 단지 빌딩의 구조가 아닌
인간과 구조 ‘사이’의 인터랙션으로 이해되듯
프리젠테이션은 ‘전달’이 아닌 ‘수용’으로 이해되어야 하는 것이다.

그렇다고 내가
슬라이드 없이 대단히 수업을 잘 하느냐 하면 그건 아니다.

다만 학생들이 생각의 끈을 놓지 않고
집중하여 이야기를 듣길 원하며
그러기 위해 그 이야기를 준비할 뿐.

결론은
적어도 나의 경우
슬라이드를 준비하기 보다는
이야기를 준비하는 게 낫다고 본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