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면, 어떻게 발음하시나요?

‘신라면’의 발음 – 결과발표

1. 무려 156분이 답을 해주셨습니다. (아 신라면이 매워서 슬프다고 표시하신 분까지 하면 157명이네요.) 결과는 아래와 같습니다. 1위는 ‘신나면’이 차지했네요.*

‘신라면’의 발음, 어떻게 하시나요?

/신라면/ 63명 0.404
/실라면/ 21명 0.135
/신나면/ 72명 0.462

2. 제가 이 설문을 하게 된 동기는 지난 학기 한 수업 시간에 ‘신라면’ 발음이 화제가 되었기 때문입니다. 당시 대학교 3학년 수업에서 2/3 이상의 학생들이 신라면을 /실라면/으로 발음한다고 답했을 때 저는 적지 않은 충격에 빠졌습니다.

3. 전통적인 설명에 의하면 ‘신+라면’과 같이 ‘신’을 별도의 이름으로 인식할 경우 ‘신라면’으로 발음할 수 있고, 하나의 이름으로 인식한다면 ‘신나면’으로 자음동화를 적용해서 발음할 수 있습니다. 여기까지는 어느 정도 예상했었죠.

4. 그런데 수업 시간에 20여 명의 학생들 중 15명 정도가 /실라면/으로 발음을 한다는 겁니다. 충격이었던 이유는 다음 두 가지입니다.

5. 제 경우에는 ‘신나면’이라고 주로 하고, 광고에 나오듯 ‘신~’을 길게 빼서 발음하는 경우에는 ‘시~ㄴ라면’에 가깝게 발음하는 듯합니다. 주변에 여쭈어보니 이런 경향이 나타나더군요.

6. 아래 광고 두 편(하나는 오래 전 강부자/최수종 광고, 다른 하나는 최근의 하정우 광고)에서도 ‘신나면’으로 판단하는 것이 옳을 듯합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Tb2DD0qCgGQ (하정우)
https://www.youtube.com/watch?v=Tb2DD0qCgGQ (강부자/최수종)

이런 이유에서 저는 ‘신나면’이나 ‘신라면’을 예상했습니다.

7. 아까 답변해 주신 분 중에서 ‘신라면’은 /실라면/으로, ‘진라면’은 ‘진나면’으로 발음하시는 분이 계셨습니다. 이건 어떻게 설명해야 할지 조금 난감합니다.

8. 저는 이런 현상을 전통적인 경제학과 행동경제학의 설명방식으로 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전통경제학과 같은) 규칙 기반의 설명에서는 언중이 하나의 패턴을 따라 동일한 발음을 해야 합니다. 하지만 (행동경제학적 설명을 따르면) 개개인의 발음은 표준규칙에 의해 움직인다기 보다는 자신의 주변 환경, 인상적이었던 발음 등의 영향을 많이 받게 됩니다.

9. 저의 가설은 연령에 영향을 상당히 많이 받는다는 것이었는데 어느 정도 맞아떨어지는 부분이 있습니다. 사랑해요 즉 /실라면/을 선택해 주신 분들 중에 연령이 비교적 낮은 분들이 다수셨거든요. 하지만 의외로 연세가 있는(?!) 분들도 계셔서 세대간 차이로만 볼 수는 없을 것 같습니다.

10. 물론 이 설문을 (1) “‘신라면’을 천천히 읽어보세요”라는 지시문과 (2) “신라면 광고를 찍는다고 생각하고 ‘언제나 맛있는 신라면’을 연기해 보세요”와 같은 지시문을 주었을 때로 분리해서 실시한다면 아래와 다른 결과가 나왔을 수 있습니다. 수십 년 전 사회언어학의 아버지 Labov가 지적한 바 있듯이 말이죠.

11. 저의 감으로는 ‘안녕하세요’에서 ‘요’의 발음도 상당히 많이 변화한 것 같습니다. 입을 오므려 정확히 /요/를 발음하는 경우는 분명 젊은 세대로 갈수록 줄어드는 것 같고요. 이런 변화가 하나 둘이 아니겠지요.

12. 아무튼 한국어는 철자 그대로 소리를 낸다는 생각은 전혀 근거가 없고, 하나의 철자도 이렇게 상당히 고르게 갈릴 수 있습니다.

13. 저는 이런 예를 들어 외국어 발음에 대한 메타지식으로 활용합니다. 한국어도 이렇게 발음이 갈리는데 외국어 단어의 발음도 당연히 갈라질 수 있지 않겠느냐 하는 식으로 말이죠.

14. 이상으로 신라면/신나면 or 신라면 or 실라면/에 발음 설문에 대한 간략한 결과보고를 마칩니다. 응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