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분석의 한계?

나도 주로 언어를 보는 일을 하지만, 댓글분석 등의 궁극적인 약점은 사람마다 같은 방식으로 언어를 쓴다는 가정에 있는 듯하다. 하지만 질문해 보자. 내가 쓰는 A라는 단어는 당신이 쓰는 A라는 단어와 같은가? 미국 민주당원의 ‘자유’는 공화당원의 ‘자유’와 같은가? 50대가 정치권에 대해 사용하는 욕설 B는 10대가 학교를 향해 내뱉는 욕설 B와 같은가? 자가설문조사가 주체와 말 사이의 정합성을 담보하지 못하는 것처럼 키워드로 특정 집단을 성격짓는 일은 사회문화적, 정치경제적 컨텍스트를 거세할 위험을 갖는다. 분명 언어분석은 강력한 힘을 갖고 있지만 그것을 맥락화하는 작업이 없이는 섣부른 결론에 다다르기 십상이다. 언어는 존재의 주요한 부분이지만 부분일 뿐이다. #삶을위한리터러시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