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징한 직조

평론가의 용어에 대해 호불호가 갈릴 수 있고 개인적인 의견을 표할 수도 있겠으나 두 가지는 짚고 넘어가고 싶다. (1) 기사 중에서 CTRL+C와 CTRL+V로 뭉툭하게 급조해낸 신랄할 것도 처연할 것도 없는 소셜미디어 중계는 좀 줄었으면 좋겠고, (2) 모르면 무조건 욕하기 보다 단어를 찾아 이해하려는 노력을 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는 것. 대개의 단어는 찾는 즉시 꽤 명징하게 직조된 정의가 튀어나오니 말이다. #삶을위한리터러시

 

https://www.mk.co.kr/news/society/view/2019/06/382992/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