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스트 중심 리터러시 비판

1. 리터러시에 대한 다양한 접근이 존재하지만 그 기본이 잘 읽고 잘 쓰는 데 있다는 점을 부인하긴 힘들다. 문해력의 중심에는 텍스트 즉, 문文이 있는 것이다.

2. 텍스트가 리터러시를 정의하는 데 있어 필수적인 요소라고 해서 그것이 전부는 아니다. 리터러시는 필연적으로 텍스트 밖의 세계로 뻗어나가기 때문이다. 잘 읽고 잘 쓰는 것은 텍스트와 관련된 능력이지만 “a literate person”은 종종 올바르게 판단하고 행동하는 사람을 의미한다.

3. 이 두 가지 요인으로 인해 우리는 종종 ‘안읽은 것까지 읽은 척하고 잘 모르는 것에 대해서도 그럴듯하게 써내고 싶은’ 유혹에 빠진다. “올바르게 판단하고 행동하는 사람”이라는 것을 증명하기 위한 알리바이로 텍스트를 얼기설기 덧대곤 하는 것이다.

4. 텍스트 중심의 리터러시 이해는 명백한 한계를 지닌다. 리터러시는 개인에 내재하는 능력이 아니라 사회적으로 발현되는 행위(social practice)이기 때문이다. 리터러시가 골방에서 조금씩 자랄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그 힘과 의미는 언제나 사회문화적, 역사적, 관계적 맥락 하에서 실현된다.

5. 따라서 텍스트 중심의 리터러시는 두 가지 면을 고려해 재정의되어야 한다. 하나는 자신의 한계에 대한 자기성찰이다. 리터러시를 갖춘 사람은 모름을 아는 사람이며, 자신이 모르는 분야에 대해 과 모른다고 말할 수 있는 용기를 지닌 사람이며, 모르는 것보다 아는척 하는 것을 부끄러워하는 사람이다. 두번째는 사회문화적 컨텍스트와 대화상대에 대한 민감성이다. 리터러시를 갖춘 사람은 안다고 다 말하지 않는다. 도구는 휘두르기 위해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선용하기 위해 존재한다는 것을 아는 것이다.

6. 모르는 것을 모른다고 말하는 것, 아는 것을 모른척 하는 것. 무지의 인정과 지의 억제. 이 두 가지는 텍스트에 대한 지식을 넘어 삶의 양태에 관한 문제다.

7. 텍스트를 읽어나가면서 컨텍스트에 대해 겸손해지는 사람들이 있고, 텍스트를 읽을 수록 자신이 커지는 사람이 있다. 후자는 텍스트를 먹고 자란 자신을 바라보지만 전자는 텍스트를 통해 커진 세상을 바라본다. 물론 이 둘 사이에는 수많은 이들이 스펙트럼으로 존재한다. 이런 맥락에서 ‘안 읽고도 읽은 척 할 수 있는’이라는 표현은 징후적이다.

8. 해즐리트의 다음 말은 리터러시에 대해 많은 것을 생각케 한다.

“정직한 사람은 모욕을 주는 결과가 되더라도 진실을 말하며, 잘난 체하는 사람은 모욕을 주기 위해서 진실을 말한다.” — W. 해즐리트

역경이 눈에 보여도 진실을 말할 수 있는 용기,
진실을 알지만 누군가를 위해 침묵할 수 있는 지혜.

9. 리터러시의 발달은 자기성찰과 컨텍스트에 대한 감수성을 필요로 한다. 텍스트만 비대해진 사람은 맥락 없이 말을 휘두른다. 기사의 내용에 관계 없이 언제나 같은 댓글을 다는 사람들처럼.

#지극히주관적인어휘집 #삶을위한리터러시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