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붙 그리고 글쓰기

가설

1. 죽음의 지평 앞에 선 사람은 겹겹이 쌓인 시간의 두께에 끌린다. 이것은 외경(畏敬, awe)과 비슷한 종류의 감각이다.

2. 글쓰기에 몰입하는 힘은 시간여행의 기쁨과 밀접한 연관을 갖는다. 흔히 쓰는 동안 시간에 대한 감각을 잃어버린다고 하지만 반대다. 겹겹의 시간이 분해되어 화면에 유성처럼 쏟아지는 것이다.

3. 펜끝에서 다양한 시간을 끄집어 낼 수 있는 힘을 가진 이들을 작가라고 부른다. 수많은 시간을 엮어 내 작품의 시간(the time of my work)으로 만드는 사람들.

4. 자기계발서의 시간은 대개 납작하다. 그 납작함을 알아보는 사람에게 매력이 없을 수밖에 없다. 외경의 빈자리에는 종종 경멸이 자리잡기도 한다.

5. 글쓰기는 Ctrl+C, Ctrl+V 사이에 저자의 인생이 개입되는 행위다. 카피의 폭과 깊이가 달라지긴 하지만 글쓰기는 기본적으로 정교한 베끼기다. 각자의 삶이 다른만큼 글도 달라질 수밖에 없을 뿐.

#삶을위한리터러시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