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인과 헤르메스

아이들의 ‘유튜브중독’을 우려하는어른들 다수가 ‘헤드라인 중독’에 빠져있는 것 아닌가 싶을 때가 있다. 기사를 아예 안읽은 듯한 인터넷 댓글이 부지기수고, 그중 일부는 ‘베스트’가 된다. 그런 면에서 헤드라인은 이 시대의 헤르메스인지도 모른다. 신의 뜻을 전하는 전령이기도 했지만 도둑과 거짓말쟁이의 교활함을 주관하기도 했으니 말이다. #삶을위한리터러시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