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의 관문 역할을 하는 텍스트

갑자기 든 생각인데 영화라는 멀티미디어에는 늘 텍스트(제목)가 따라붙는다는 것이 흥미롭다. 일부 ‘무제’ 영상을 제외한다면 영상은 텍스트로 대표되는 것이다. (연극이나 음악 등도 마찬가지다.) 새삼 정보의 교환이라는 측면에서는 단어가 효율적이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그러고 보니 예전에 MT가서 ‘제스처 보고 영화이름 맞추기’ 게임에서 <쥬라기 공원>이 걸려서 손가락을 할퀴는 모양으로 구부리고 엄청 몸을 비틀면서 괴성을 질러 친구들을 포복절도하게 만들었던 기억이…. #삶을위한리터러시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