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와 구독자, 독서와 유튜브

Posted by on Aug 14, 2019 in 단상, 삶을위한리터러시, 집필 | No Comments

1. 독자의 참여(engagement)는 기본적으로 개인적 영역에서 이루어진다. 서평 작성이나 ‘북스타그램’ 포스팅은 여전히 소수에 국한된 행위다. 이에 비해 영상에 대한 반응이나 댓글의 비율은 상당히 높다. 극단적인 예로 BTS의 <DNA>에는 약 350만의 댓글이 달려 있다. 책의 저자들에 비해 유튜브 운영자들은 참여를 적극적으로 유도한다. 책의 온도와 영상의 온도는 사뭇 다르다.

2. 유튜브 크리에이터의 부상과 함께 전문 연출자나 감독이 아닌 대중에 의해 만들어진 콘텐츠를 시청하는 경우가 급속히 증가하고 있다. ‘할 말이 있고 그걸 영상에 녹여낼 수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진입할 수 있는 플랫폼’이라는 말에 과장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전통적인 도서출판과 비교할 때 어느 정도 진실을 담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그런 면에서 모두에게 확성기가 쥐어질 수 있는 가능성이 생겼다는 점은 부인하기 힘들다.

3. 하지만 ‘모두가 만든’ 콘텐츠 소비의 증가는 지식생산과 소비에 있어서 중대한 질문을 던진다. 이러한 콘텐츠는 지식생태계의 폭과 깊이를 어떻게 바꾸어 놓고 있는가? 책이라는 매체의 탄생은 기본적으로 내용을 확인하고 일관성을 확보하며 디테일을 정돈하는 편집과정을 수반한다. 학술서적이라면 꼼꼼한 주석이 필수적으로 요구된다. 동영상 콘텐츠에 대하여 그런 과정이 존재하는가? 존재할 필요가 없다면 왜 그렇게 판단하는가? 존재해야 한다면 어떻게 그것을 이룰 것인가? ‘동영상 갖고 뭘 그리 복잡하게 생각해’라고 말하면 할 말은 없지만, 동영상 시청 이 주요한 일과가 되어버린 지금 이러한 질문들을 피해갈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다.

4. 유튜브에서의 검색이 많아진다는 것은 많은 이들이 유튜브를 하나의 지식원으로 대하기 시작했다는 점을 의미한다. 이는 알고 싶은 게 있으면 유튜브를 찾아보는 ‘자연스러운’ 몸의 움직임으로 실현된다. 하지만 짧게 잡아도 수백 년을 쌓아온 텍스트의 너비와 깊이를 대체할만한 동영상 콘텐츠가 십수 년 만에 쌓였을 리는 없다. 여기에서 모종의 위기가 생겨난다.

5. 유튜브를 검색도구로 쓰는 가장 큰 이유는 뭘까? 여러 가지 답이 있을 수 있겠지만, 나의 생각엔 “이해가 잘 되어서” 혹은 “이해하려 애쓸 필요가 없어서”다. 이 짧은 말에는 상당히 복합적인 요소들이 숨어 있다. 미디어 생산자들의 환경과 전략, 미디어 수용자들이 원하는 바, 동영상 매체가 가지고 있는 강점 등이 얽혀 있는 것이다.

6. 다소 꼰대스러운 이야기를 해보자 디지털 네이티브에게는 감지되지 않을지도 모르지만 여러 매체들을 접하고 연구하는 사람들이 볼 수 있는 것들이 있다. 이것을 객관적이고 과학적으로 정리해 낼 필요가 있다. 그리고 이를 새로운 세대에게 일방적으로 전달하는 것이 아니라 그들의 경험을 배우면서 기성세대의 경험을 전달할 수 있는 시도들이 생겨나야 한다.

7. “이해하기 쉬워서 좋은 동영상”도 있지만 “이해하기 힘들기 때문에 가치있는 책읽기” 또한 존재한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으면 좋겠다. (동영상이라는) 이 시대의 대세는 거스를 수 없지만 (텍스트라는) 근대 이후의 대세를 팽개쳐서는 안되는 것 아닐까.

#삶을위한리터러시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