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터러시 교육이 그토록 어려운 이유

1. 리터러시를 가르치는 게 어려운 이유는 여러 면에서 고찰할 수 있다. 글자 읽기, 글읽기, 쓰기, 독서교육, 가족 내 리터러시 활동, 학습습관 발달, 새로운 미디어 활용하기, 사회적 인프라 확보 등등 다양한 영역에서 복병이 도사리고 있다.

2. 하지만 리터러시를 사회적 소통의 인프라스트럭처로 봤을 때 리터러시 교육이 그토록 어려운 이유는 따로 있다고 생각한다.

3. 텍스트를 읽고 쓰는 것은 단지 글자와 단어를 나열하는 행위가 아니다. 독자와 저자는 텍스트와 컨텍스트를 엮어 글을 이해하고 써내기 때문이다. 리터러시는 문자해독이나 생산이 아니라 언어와 세계를 직조하고 공유하는 행위다.

4. 3과 조금 결이 다르지만 읽기와 쓰기는 흔히 상향식 정보처리(bottom-up processing)와 하향식 정보처리(top-down processing)이 동시에 일어나는 상호작용적 정보처리(interactive processing)으로 이해된다.

5. 내 눈 앞에 텍스트는 분명한 실체가 있고 분석적으로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컨텍스트는 다르다. Teun A. van Dijk이 이야기하듯 컨텍스트는 특정한 시간이나 장소, 사건에 대한 정보가 아니다. 컨텍스트는 특정한 시공간이나 사건 등에 대한 심성모델(mental model)이다. 그리고 이 심성모델은 단지 글 전체에 적용되는 것이 아니라 단어 하나 하나, 발음 하나 하나에 적용된다. (나의 ‘공정’과 당신의 ‘공정’이 판이하게 다르다면 ‘공정한’이라는 말은 다르게 이해될 수밖에 없다.)

6. 심성 모델은 순식간에 바뀌지 않으며 즉석해서 생성될 수도 없다. 오랜 기간의 경험과 지식, 독서경험 등이 쌓여 특정한 대상이나 사건에 대한 정신적 모델이 형성된다.

7. 우리는 기본적으로 유사한 심성모델을 가진 이들과 어울리고 싶어한다. 이유는 간단하다. 다른 모델을 갖고 있는 사람들과 있으면 쉬이 피곤해지기 때문이다.

“그렇지 않아도 피곤한데 왜 이런 이야기까지 해야 돼?”

사실 소셜미디어에서 우리 대부분은 이런 생각을 갖고 있다.

관련기사:
타인도 내 의견에 동조한다는 ‘착각’에 숨은 물리학 법칙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584&aid=0000005529

8. 여기서 사회적 소통의 인프라로서의 리터러시 교육이 어려운 진짜 이유가 드러난다. 텍스트를 이해하는 능력이 아무리 뛰어나다 하더라도 나와 다른 심성모델을 가진 사람들과 대화할 생각이 거의 생기지 않기 때문이다. 로버트 퍼트넘이 <우리 아이들>에서 지적했듯 사회적 섞임(social mixing)이 사라진 시대에 사회는 점점 양분화되고 또 하위 집단 사이의 단절은 강화된다.

관련기사:
“갈산초로 통학구역 변경해달라” 소송 낸 목동 학부모들 패소
https://news.v.daum.net/v/20190818175216194

9. 솔직히 잘 모르겠다. 이 상황을 어떻게 타개해야 하는지. “삶을 위한 리터러시”의 초반 작업을 마무리하면서 이 질문을 계속 던지게 된다. 글을 읽고 쓰고 비판하는 능력을 키우는 것은 좋은데 결국 그것이 자신이 원하는 커뮤니티를 축조하고 그 안에서 동일한 담론을 반복 확대하는데 활용된다면 비극 아닌가.

10. 물론 교육으로 풀 수 있는 문제는 아닐 것이다. 사실 그래서 더 심란하다. 지금 내가 선 자리에서 교육은 뭘 할 수 있는가? 계속 뭔가 하겠지만 낮게 깔린 우울과 패배의식을 견뎌내기는 쉽지 않다.

11. 결국 이 문제를 풀어나가기 위해서는 사회의 기조가, 발달의 전 과정이 새로와져야 한다는 당위적이고 이상적인 결론에 이르게 된다. 내리나마나한 결론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렇기에 <삶을 위한 리터러시>는 우리 모두가 필요한 작업이다.

We’re all in this together.

12. 결론적으로 계급과 이념의 문제를 제외하고 리터러시를 논한다는 건 어불성설이다. 핵심은 언제나 문자가 아니라 사회에 있었다. 텍스트의 문제는 컨텍스트의 문제이다.

컨텍스트를 지배하는 자가 텍스트를 지배한다.

#삶을위한리터러시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