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오후 세 시

Posted by on Oct 12, 2019 in 단상, 일상 | No Comments

금요일 오후 수업은 등산같다. 오기는 싫은데 막상 오고 나면 마음이 편안해지는 것이. 문제는 대개의 학생들이 한 주의 피곤을 잔뜩 짊어지고 온다는 것. 아무리 수업을 열심히 해도 ‘어이, 이거 빨리 끝내고 불금으로 넘어갑시다!’라는 표정을 지울 수는 없다. 목구멍까지 차오르는 말. “친구들아. 불금은 선생에게도 소중하단다. 누구에게나 인생은 고달프거든. 그러니 조금만 더 집중해서 공부를 해볼까?” 그래도 가르칠 수 있음에 감사하다. 나에게 주어진 날들을 맑고 밝게 만들어 가야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