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크의 ‘절규’가 말하는 것

Posted by on Nov 10, 2019 in 단상, 링크, 삶을위한리터러시, 일상 | No Comments

기사의 내용은 현시대를 꽤나 흥미롭게 보여주는 유비다. 우리는 <절규>의 인물이 비명을 지른다고 생각하지만 사실 그는 비명소리를 듣고 공포와 근심에 떨고 있는 것이다. 그렇기에 항상 주의해야 한다. 정작 소리를 질러대는 건 우리이고, 절규하는 이는 온갖 비명에 겁먹은 상황일지도 모른다.

“I was walking along the road with two friends – the sun was setting – suddenly the sky turned blood red – I paused, feeling exhausted, and leaned on the fence – there was blood and tongues of fire above the blue-black fjord and the city – my friends walked on, and I stood there trembling with anxiety – and I sensed an infinite scream passing through nature.”

https://qz.com/1577796/the-figure-in-edvard-munchs-the-scream-isnt-actually-screaming/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