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미디어, 동네, 그리고 태깅

Posted by on Nov 26, 2019 in 단상, 링크, 삶을위한리터러시, 일상 | No Comments

소셜미디어의 사용 패턴이 많이 변했지만 그중 가장 크게 느껴지는 건 소위 ‘멘션(mention)’의 사용법이다. 2008-2009년 시기트위터에서는 누군가를 ‘소환’하는 것이 굉장히 자연스운 행동으로 인식되었다. 길을 걷는데 뒤에서 반가운 친구가 ‘김성우!’ 부르는 것처럼 느껴졌달까. 한꺼번에 여러 사람을 소환하는 경우도 많았고, ‘이거 좀 봐바바’하면서 링크나 이미지를 공유하는 일 또한 일상이었다. 당시만 해도 트위터는 ‘동네’로서 기능하고 있었던 것이다. (추억을 너무 우려먹는 것 같지만) 당시 진행했던 ‘떼창’ 프로젝트는 소셜미디어 인생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으로 남았고, 덕분에 공중파도 살짝 탔다. 놀랍게도 그때 맺은 인연 중 적지 않은 분들과 페이스북 친구로 지내고 있다.

지금은 누군가를 호출하는 일이 상당히 조심스러워졌다. 트위터에서의 멘션은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피하게 되었고, 페이스북에서 누군가를 태깅하려고 할 때는 ‘이 사람과 얼마나 가까운가’를 짐짓 심각하게 고민하게 된다. 갑작스런 호출을 아무렇지도 않게 받아들일 정도로 친한가 가늠해보게 되는 것이다. 호출을 당하는 입장에서는 누군가의 포스트에 자신의 이름이 올려지는 게 탐탁치 않다. 그룹 초대도 그리 반가운 일이 아니다. 강제로 그룹 멤버로 추가했다가는 블락/언팔을 당할 위기에 처하기도 한다.

오래 전 치기 어린 초초보 아마추어 피아니스트로 온라인 공연을 몇 차례 가졌다. 추운 겨울 밤 김광석과 유재하의 곡들을 연주하기 시작하면서 스트리밍 링크를 남기고 사람들을 태깅으로 초대했었다. 적지 않은 사람들이 못난 음악을 들어주었고, 따스한 감상을 남겨주었고, 서로의 인생을 응원하고 위로했다. 이제 소셜미디어상에 그런 동네는 사라지고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들어선 느낌이다. 트위터에 가끔 놀러가긴 하지만 이젠 정이 가지 않는다. 대책없는 향수는 아니고 그냥 그렇게 바뀌어 왔다는 거다.

당시 종종 연주했던 ‘잊혀지는 것’을 슬쩍 남겨놓으며, 마음 속으로 꽤나 많은 이름을 태깅한다. 고마운 이들이 이 음악과 함께할 수 있다면 좋겠다.

 

Leave a Reply